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국정원, 서울교육감 재선거도 개입

기사승인 2013.12.03  09:04:35

  • 0

default_news_ad1

- 트위터 글 1200여건 작성·RT.. 네티즌 “반장선거도 개입할 태세”

국가정보원이 지난해 12월 대선과 함께 치러진 서울시교육감 재선거와 관련, 3개월 전부터 보수 쪽에 유리한 내용의 트위터 글을 집중적으로 올린 것으로 확인됐다.

2일 검찰이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공소장을 변경하면서 법원에 제출한 트위터 글 121만여건을 <경향신문>이 분석한 결과, 국정원 직원들은 지난해 9월 말부터 선거 당일인 12월19일까지 교육감 선거와 관련된 글 1200여건을 직접 작성하거나 리트윗(퍼나르기)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향>에 따르면, 국정원 직원들은 주요 이슈에 따라 기획적으로 정제된 내용이 담긴 '시드(씨앗) 트윗'을 생산, 자동 프로그램을 이용해 퍼나르기를 했다.

국정원은 곽노현 전 교육감의 유죄가 확정된 9월 말부터 서울시교육감 선거에 본격적으로 개입했다.

국정원 직원들은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곽 교육감 대법원으로부터 실형 선고를 받았다”, “곽 교육감이 후보자 사퇴 대가로 2억을 주고받은 점이 인정 된다” 등 대법원 판결 내용을 인터넷상에 유포했다.

또한 “곽노현은 겨우 5%대 지지율로 교육감 자리를 꿰찼다. 좌파들은 뭉치는데 우리는 후보부터 난립…. 또 이런 시스템에서 치러지면”이라는 글을 퍼날라 보수세력 결집을 촉구했다고 <경향>은 전했다.

   
▲ ⓒ'국가정보원'

10월 말 진보 진영 이수호 후보와 보수 진영 문용린 후보가 차례로 교육감 출마를 선언하자 “좌익이념에 근거한 절대평등을 공교육에 적용하려는 행정폭력은 커다란 문제다”, “재정능력을 무시한 부자급식(무상급식)은 저소득층에 더 큰 부담을 안겨주고 있다” 등의 글을 올렸다.

‘문용린 대 이수호’ 양강구도가 형성된 11월 초·중반에는 “전 교육부 장관 대 전 전교조위원장의 맞대결”이라는 선거구도를 만들고 “종북인사가 교육계를 망치도록 둬선 절대 안된다”는 논리를 확산시켰다고 <경향>은 전했다. 공교롭게도 이 시기 감사원과 교과부는 서울시교육청에 대한 집중 감사에 나섰다.

11월 말 남승희·이상면·최명복 후보 등 보수 성향의 후보가 잇따라 출사표를 던진 이후에는 “2010년 교육감 선거에서 65%가 넘는 표를 얻고도 보수 후보가 난립, 표가 분산돼 좌파에게 당선을 내준 보수 진영” “서울시교육감 후보에 우파 인사들 4명이 들러붙었다. 지금 뭐하는 거죠? 제2의 곽노현을 만들자는 겁니까”라며 단일화 분위기를 조성키도 했다.

<경향>은 선거 막바지에는 이수호 후보를 상대로 한 ‘종북몰이’에 나섰다면서 트위터상에는 “이수호는 곽노현보다 더 지독한 골수종북”, “곽노현은 깃털이고, 이수호는 친노종북 교육세력 몸통”, “이수호는 선생질하던 놈이 전교조를 결성, 반대한민국, 김일성을 외치던 놈 아닌가!”라고 썼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의 공소시효가 선거일로부터 6개월이기 때문에, 검찰은 이 같은 글들을 ‘곽노현 반대’ 취지로 판단해 ‘선거개입’이 아닌 ‘정치개입’ 행위로 분류했다고 <경향>은 전했다.

네티즌들은 점점 더 크게 불거지는 국가기관의 ‘정치개입’ 의혹에 개탄했다. 한 네티즌(바실레**)은 “나라가 망했군”이라는 글을 게시했고, 또 다른 네티즌(유로****)은 “발 안 담근 곳이 없어요 정말”이라고 분노했다.

이 밖에도 “이 정도면 총선도 개입했겠네. 와 댓정원 작살나네”(경*), “국정원이 아니라 국망원이다. 나라 망하게 하려는게지”(sims***), “도대체 끝이 어딘지?”(공정***), “저질이 되어가는 국정원. 선거개입하는 곳인지 정보기관인지 대체 뭐야?”(아픈***), “국정원이 하는 일이 원래 이런거??”(**짱나), “본분도 모르는 국가기관은 더 이상 국가기관이 아니다”(모**), “이러다가 초등학교 반장선거도 국정원이 개입할 태세네..ㅉㅉ”(아스**) 등의 비난 글들이 잇따랐다. 

스마트뉴스팀 balnews21@gmail.com

default_news_ad3
<저작권자 © 고발뉴스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1
ad37
default_side_ad2
ad38

사진GO발

1 2 3 4
set_P1
ad34
ad39

고발TV

0 1 2 3
set_tv
default_side_ad3
ad3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