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박지원 “北, 삐라 코로나 우려 때문…朴정권도 단속했다”

기사승인 2020.06.05  15:52:08

  • 1

default_news_ad1

- 朴, 2015년 기자회견서 “전단 살포로 지역 주민들 신변 위협 안돼”

박지원 전 민생당 의원이자 단국대 석좌교수가 북한이 대북전단(삐라) 살포에 반발한 이유 중 하나로 코로나19 감염 우려를 꼽았다. 

박지원 교수는 5일 페이스북에서 “북한이 삐라 등 물품을 통한 코로나 감염을 제일 경계한다”면서 “코로나 감염을 위해 북중 국경을 봉쇄하고 반입하는 물품도 일정기한 보관검 역한다더라”고 말했다. 

또 김여정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의 비판 성명에 대해 박 교수는 “노동신문을 통한 발표는 북한 인민들에게 주의를 환기시키는 국내 정치용이자 트럼프에게 보내는 메시지이기도 하다”고 해석했다. 

아울러 박 교수는 ‘삐라는 어제오늘 문제가 아니다’며 “박근혜 정권에서도 단속했다”고 과거 정부를 되짚었다.

박 교수는 “북에서 원점타격하겠다하여 강원‧경기 접경지역 주민들은 삐라 살포자들의 출입을 막기 위해 보초를 서기도 했다”고 떠올렸다. 

   
▲ <이미지 출처=YTN 화면 캡처>

관련 박근혜 전 대통령은 2015년 1월12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가진 신년 기자회견에서 전단살포에 대해 “사실 정부에서 조정하고 있다”면서 “표현의 자유 등 기본권 문제와 주민들의 갈등을 최소화하고 신변 위협을 없애야 하는 두 가지를 잘 조율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관계기관들과 얘기하면서 몇 차례 자제도 요청했다”며 “그런 식으로 지혜롭게 해 나가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류길재 당시 통일부 장관은 1월8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의 질의에 “기본 원칙에는 변화가 없다”면서도 “대북 전단 살포가 우리 주민들, 특히 접경지역에 있는 주민들의 안전, 우리 내부에서의 갈등 등에 영향을 줄 수 있기에 정부가 필요하다면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실효성 면에서도 박지원 교수는 “물품과 삐라는 휴전선 DMZ를 못 넘고 DMZ 안에 낙하하고 바람이 불면 우리 땅에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그는 “백해무익한 삐라 보내지 말라”고 촉구했다. 

   
▲ <이미지 출처=연합뉴스TV 화면 캡처>

민일성 기자 balnews21@gmail.com

ad44
default_news_ad3
<저작권자 © 고발뉴스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1
ad37
default_side_ad2
ad38

사진GO발

1 2 3 4
set_P1
ad34
ad39

고발TV

0 1 2 3
set_tv
default_side_ad3
ad3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