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천안함 사건’ 국민성금 모금, 이명박 靑이 기획·주도”

기사승인 2018.10.06  14:13:58

  • 0

default_news_ad1

- 이재정, 심재철 겨냥 “불법으로 자료 안 훔쳐도 국회의원 할 수 있는 일 많아”

‘천안함 사건’ 국민성금 모금을 이명박 정부 청와대가 기획하고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KBS>가 국가기록원으로 이관된 청와대 캐비닛 문건 가운데, 공개하기로 분류된 문건 1,000여 건을 입수해 분석한 결과, KBS의 국민성금 특별생방송 나흘전 국방비서관실은 순직 장병의 예상 보상금을 보고하고 국민성금 모금을 위해 언론사 협조가 필요하다고 명시한 것으로 드러났다.

5일 보도에 따르면, 1차 모금방송으로 5억 원이 모아졌다. 하지만 국방부는 제2연평해전 보상금 수준으로 맞추려면 163억 원을 추가 모금해야 한다고 청와대에 보고했고, 이후 KBS에서는 3차례 더 모금방송이 편성됐다.

   
   
▲ <이미지출처=KBS 방송영상 캡쳐>

이명박 청와대는 국민성금 모금 뿐 아니라 배분에도 개입했다. 제2연평해전 당시 국민성금은 전액 유가족과 부상 장병에게 전달됐지만, 보건복지부와 국무총리실은 이후 비슷한 사건에서 형평성 문제가 생길 수 있다며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측에 정부 의견을 수용하도록 했다.

이에 따라 국민성금 395억 원 중 희생자 유족들에게 전달하고 남은 성금 146억 원이 천안함 재단 설립에 투입됐다.

   
   
▲ <이미지출처=KBS 방송영상 캡쳐>

하지만 재단은 추모사업엔 정작 손을 놓고 국민 성금으로 마련된 예산의 상당액을 재단 운영비로 사용했다고 <KBS>는 보도했다.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은 SNS를 통해 “오직 ‘돈’, 그들에게는 돈 밖에 보이지 않았다”며 “나라를 지키다 산화한 우리 장병의 얼굴도, 자식을 보낸 허망한 부모의 얼굴도, 그들에게는 모두 돈으로 보였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양심이라는 게 조금이라도 있다면, 앞으로 안보의 ‘안’자도 꺼내지 마시라”고 질타했다.

KBS의 해당 보도는 이재정 의원이 제공한 자료를 바탕으로 이뤄졌다. 이어 이 의원은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을 겨냥해 “법 어겨가며 자료 훔치지 않아도, 국회의원이 해야 하고 할 수 있는 일은 충분히 많다”며 “감추기 위해서 훔치고 허위사실 유포하기보다는 제대로 적폐청산 하기위해 정식으로 자료 받아 확인했다”고 꼬집었다. 

김미란 기자 balnews21@gmail.com

default_news_ad3
<저작권자 © 고발뉴스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1
ad37
default_side_ad2
ad38

사진GO발

1 2 3 4
set_P1
ad34
ad39

고발TV

0 1 2 3
set_tv
default_side_ad3
ad3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