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MB가 ‘4대강 수심 6m’ 고집한 이유.. 김어준의 ‘추정’

기사승인 2018.07.05  10:35:22

  • 0

default_news_ad1

- 김어준 “MB 사업은 표면적 목적만 보면 안 돼…이면을 봐야”

   
▲ 110억원 대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10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뉴시스>

이명박 전 대통령이 4대강의 최소 수심을 6미터로 고집한 것은 사실상 대운하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목적이었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방송인 김어준 씨는 이와 다른 해석을 내놨다.

김씨는 5일 자신이 진행하는 tbs 라디오방송에서 “4대강 사업을 오랫동안 들여다 본 이명박 전문가”로서 자신의 생각은 다르다며 “표면적 목적은 대운하였지만 진짜 목적은 6미터 그 자체다. 2~3미터만 파도 되는 데 6미터를 팠다. 이게 핵심”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게 강바닥이다. 강은 계속 토사가 밀려 내려오고 퇴적된다. 6미터를 팠는데 나중에 토사가 쌓여서 2~3미터가 된 건지 아니면 처음부터 2~3미터밖에 안 팠는지 확인할 수가 없다. 지금 6미터 그대로 수심이 남아 있는 데가 없다”고 지적했다.

김씨는 “6미터 판다고 돈을 받고, 2~3미터만 팠다면 4미터에 해당되는 돈이 없어지잖나. 근데 미터당 당시 계산으로 조 단위가 들어간다. 못해도 5~6조가 어디론가 사라지는 거다. 이게 숨어있는 목적이었다고 개인적으로 추측한다”고 말했다.

그는 거듭 ‘개인적인 추정’이라고 강조하며 “다들 대운하 때문이라고 했는데 만약 정말로 하고 싶었다면 대운하 사업을 추진했겠지만 땅 파고 끝났다. 땅을 파는 자체가 목적이었고 조 단위의 돈이 사라졌을 수도 있다. MB 사업의 특징은 표면적 목적만 보면 안 된다. 그 이면을 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전날 감사원은 ‘4대강 살리기 사업 추진실태 점검 및 성과분석’ 감사 결과를 발표, 4대강 사업의 최종 책임은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있다고 결론 내렸다.

당시 국토부가 홍수와 가뭄에 대비하기 위해 추진한 4대강 준설 깊이는 2~3미터였다. 하지만 이 전 대통령은 낙동강의 최소 수심을 6미터로 확보하라고 지시했다.

수심 6미터는 선박이 다닐 수 있는 최소 수심으로 이 전 대통령이 대운하 사업을 염두에 둔 것이라는 의혹이 일었다.

감사원은 이번 감사에서 왜 그러한 지시를 했는지 직접 듣고자 했지만, 이 전 대통령이 감사원의 방문이나 질문서 수령을 거부하면서 답변을 듣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미란 기자 balnews21@gmail.com

default_news_ad3
<저작권자 © 고발뉴스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1
ad37
default_side_ad2
ad38

사진GO발

1 2 3 4
set_P1
ad34
ad39

고발TV

0 1 2 3
set_tv
default_side_ad3
ad3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