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홍준표 ‘사퇴의 변’ 가관.. 정청래 “정신줄 통째로 넘겼나”

기사승인 2018.06.14  16:36:03

  • 0

default_news_ad1

- ‘선거참패’ 책임지고 홍준표‧유승민 대표직 사퇴…안철수는 미국행

   
▲ 홍준표(왼쪽) 자유한국당 대표와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가 14일 6·13 지방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대표직 사퇴하는 기자회견을 한 후 당사를 나서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6.13지방선거는 보수야당의 ‘참패’로 끝이 났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는 이에 대한 책임을 지고 대표직 사퇴를 선언했다.

홍준표 대표는 14일 “우리는 참패했고 나라는 통째로 넘어갔다”며 “모두가 제 잘못이고 모든 책임은 저에게 있다. 국민 여러분들의 선택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부로 당대표직을 내려놓는다”며 “부디 한마음으로 단합하여 국민들로부터 신뢰받는 신보수주의 정당으로 거듭나기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유승민 대표는 광역단체장 한 석도 얻지 못한 데 대해 “국민의 선택을 무겁게 받아들인다”고 했다. 자신의 거취에 대해서는 “대표직에서 물러나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며 “대한민국이 어떤 길로 나아가야할지 새로운 비전과 정책을 고민하겠다”고 했다.

특히 “보수가 처음부터, 완전히 다시 시작하라는 것이 국민의 뜻”이라며, 자한당을 중심으로 한 보수재편 관련해 “당장 눈앞의 이익에만 매달려 적당히 타협하지 않겠다. 철저하고 근본적인 변화의 길을 가겠다”며 거리를 뒀다.

   
▲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왼쪽)는 이번 6.13지방선거에서 19.6%(3위), 자유한국당 김문수 후보는 23.3%(2위) 득표를 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서울시장선거에서 23.3% 득표를 얻어 2위로 선거를 마친 자한당 김문수 후보는 페이스북에 더불어민주당 박원순 당선자(52.8%)에게 축하를 전함과 동시에 “함께 하셨던 안철수 후보님과 모든 후보님들께도 감사드린다”고 썼다.

그런가하면 김문수 후보와 단일화 논란을 빚은 바른미래 안철수 후보(19.6%)는 13일 출구조사 결과가 나온 뒤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민의 준엄한 선택을 존중하며 (결과를)겸허히 받들겠다”며 “제게 무엇이 부족했고 앞으로 무엇을 채워야 할지, 이 시대 제게 주어진 소임이 무엇인지 깊게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뉴시스에 따르면 안 후보는 정계은퇴 등 향후 행보에 대해서는 “성찰의 시간을 당분간 가지겠다”며 말을 아꼈다. 안 후보는 오는 15일 오후 딸의 졸업식 참석차 미국으로 출국해 3일 동안 머무를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나라는 통째로 넘어갔다”는 홍준표 대표의 ‘사퇴의 변’을 두고 정청래 전 민주당 의원은 “정신줄을 통째로 넘겼느냐”고 일갈했다.

정 전 의원은 트위터를 통해 “선거에서 참패하고 물러가는 당대표의 사퇴의 변이 정녕 이래서야 되겠느냐”며 “국민들이 나라를 팔아먹었다는 건가? 국민에 대한 적대감을 표출한 최악의 망언이라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와 예의가 없는 졸장부의 태도다. 지겹다. 더 이상 안 보고싶다”고 강하게 질타했다. 

김미란 기자 balnews21@gmail.com

default_news_ad3
<저작권자 © 고발뉴스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1
ad37
default_side_ad2
ad38

사진GO발

1 2 3 4
set_P1
ad34
ad39

고발TV

0 1 2 3
set_tv
default_side_ad3
ad3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