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알현’ 망언 홍준표, 아베에 ‘깍듯’.. “이게 진짜 알현”

기사승인 2017.12.15  15:42:38

  • 10

default_news_ad1

- 이재명 “文정부 북핵문제 해결하려 동분서주하는데…洪, 외국가서 분탕질”

   
▲ 14일 오후 일본 도쿄 총리 관저에서 홍준표(왼쪽) 자유한국당 대표가 아베 신조 총리와 만나 북핵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제공=자유한국당/뉴시스 제공>

국빈 자격으로 중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시진핑 국가주석을 만난 것을 두고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알현(謁見·지체가 높은 사람을 찾아가 뵘)”이라는 표현을 써 물의를 빚고 있다.

<서울신문> 등에 따르면, 14일 홍 대표는 여기에 그치지 않고 특파원 간담회 자리에서 문 대통령의 중국 방문을 “황제 취임식에 조공 외교를 하러 간 것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고 폄훼했다. 그러면서 “역대 한국 대통령이 중국에 가서 그런 대접을 받은 적이 없다”며 “상식적으로 국격을 훼손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홍 대표의 이 같은 발언에 이재명 성남시장은 “어물전 망신은 꼴뚜기가 시킨다”고 강하게 질타했다.

이 시장은 15일 페이스북에 “북핵문제 해결하기 위해 문재인 정부가 동분서주하고 있는데 외국 찾아다니면서 분탕질 치시는 홍준표 대표님”이라고 부르면서 “북핵문제가 악화된 큰 이유가 이명박, 박근혜 정부 때 아무것도 안 해서”라고 꼬집었다.

이어 “남북관계는 단절되고, 최소한의 공식 대화창구 마저 없어졌다. 정부가 손 놓고 있는 사이 북핵, 미사일 능력은 고도화되었다”며 “이제 와서 문재인 정부가 아무것도 안한다는 뻔뻔한 거짓말들을 외국 정상에게 하는 것은 여당이던 자유한국당이 할 행동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 시장은 홍 대표의 ‘알현’ 발언을 문제 삼으며 “나라를 대표해 정상회담을 하러간 대통령에게 모욕적인 언사를 쓰는 건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며 “홍준표 대표님이 하신 게 진짜 알현이다. 자중하시라”고 꼬집었다.

한편, SNS상에서는 홍준표 대표가 아베 신조 일본총리에게 고개 숙여 깍듯이 인사하는 사진이 빠르게 확산, “홍준표, 아베 알현”이라는 비아냥이 잇따랐다.

   
   

 

   

 

   

 

   

 

 

김미란 기자 balnews21@gmail.com

default_news_ad3
<저작권자 © 고발뉴스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1
ad37
default_side_ad2
ad38

사진GO발

1 2 3 4
set_P1
ad34
ad39

고발TV

0 1 2 3
set_tv
default_side_ad3
ad3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