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日외상 “위안부 합의 이행 필요”…강경화 “국민 대다수 못 받아들여”

기사승인 2017.06.21  16:41:48

  • 0

default_news_ad1

- 文 대통령, 외신인터뷰서 “문제해결 핵심은 日 법적 책임지고 공식사과”

강경화 신임 외교부 장관이 그간 논란이 돼온 한‧일 위안부 협상결과를 바로 잡기 위한 움직임에 나섰다. 문재인 대통령도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재협상 의지를 나타내 향후 이 문제가 어떤 결론에 도달할지 주목된다.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대신과 21일 오전 통화했다.<사진제공=외교부>

외교부에 따르면 강 장관은 21일 오전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대신과의 통화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는 우리 국민 대다수와 피해자들이 받아들이지 못하는 것이 현실”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러한 점을 직시하면서 양측이 공동으로 노력해 지혜롭게 해결해 나가야 한다”는 뜻을 나타냈다. “위안부 합의의 착실한 이행이 필요하다”는 기시다 대신의 언급에 대한 답이었다.

강 장관은 그간 한일 위안부 합의의 문제점을 지속적으로 지적하면서 재협상 의지를 여러 차례 나타낸 바 있다.

외교부 장관에 지명된 후 지난 2일 ‘나눔의 집’을 찾아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로했으며 7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는 “일본의 진정성 있는 조치가 있어야 한다”며 “피해자 관점에서 적극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일본의 진정성 있는 조치는 ‘법적인 처벌’과 ‘배상’이라고 언급하는가 하면 “위안부 문제는 인권 유린의 문제”라며 “인권유린 문제는 피해자가 납득이 가는 해결 방안이 제시돼야 한다. 하지만 그에 못 미치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도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재협상이 필요하다는 견해를 나타냈다. 미국 <워싱턴 포스트>의 20일자 보도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지난 정부에서 이뤄진 위안부 합의는 한국인들, 특히 (위안부) 피해자들에게는 받아들여지지 않고있다”며 “문제 해결의 핵심은 일본이 자국 행동에 법적 책임을 지고 공식적으로 사과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 미국 CBS ‘디스 모닝’의 노라 오도널 앵커와 대화를 나누는 문재인 대통령.<사진제공=청와대/뉴시스>

다만, 문 대통령은 “이 한 가지 문제로 인해 한일 관계의 발전이 막혀서는 안된다”는 생각도 나타냈다. 강 장관도 기시다 대신과의 통화에서 “일본은 기본적 가치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가까운 이웃”이라며 “한‧일 양국이 미래지향적인 성숙한 협력동반자 관계로 발전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두 외교장관은 북한의 지속적인 도발에 심각한 우려를 표시하면서 한‧일, 한‧미‧일 공조하에 제재와 대화 등 모든 수단을 동원, 완전한 북핵 폐기라는 목표 달성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통화는 일본 측의 요청으로 이뤄졌으며 약 20분간 진행됐다.

문용필 기자 balnews21@gmail.com

default_news_ad3
<저작권자 © 고발뉴스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1
ad37
default_side_ad2
ad38

사진GO발

1 2 3 4
set_P1
ad34
ad39

고발TV

0 1 2 3
set_tv
default_side_ad3
ad3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