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피해 당사자인 BIFF, 서병수-김기춘 고발 나서야”

기사승인 2017.01.11  10:12:35

  • 0

default_news_ad1

- 부산지역 시민단체 “서병수, ‘블랙리스트 커넥션’ 충실한 부역자…특검, 조사 나서야”

부산지역 시민단체가 청와대의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와 관련된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며 부산국제영화제 사태 중심에 있는 서병수 부산시장에 대한 특검 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부산국제영화제 지키기 시민문화연대는 10일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은 지금도 현재진행중인 ‘부산영화제 사태’를 통해서 박근혜 정권의 가장 집요하고 대표적인 문화농단이 이루어진 지역이고, 그 중심에는 ‘친박 중의 친박’을 자처하는 서병수 시장이 자리 잡고 있다”며 이 같이 주장했다.

이들은 “최근 특검의 수사를 통해서 서 시장은 ‘박근혜-김기춘-조윤선’으로 이어지는 ‘블랙리스트 커넥션’의 충실한 부역자였음이 서서히 드러나고 있다”며, 따라서 “서 시장도 문화농단과 관련된 특검의 조사대상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서 시장은)영화제를 근간부터 뒤흔들고, 핵심 인사들을 탄압하다가 내쫓고, 결국 반쪽짜리 영화제로 만들어버렸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 <사진출처=부산독립영화협회 페이스북 페이지>

부산국제영화제는 부산 문화의 최대 ‘블랙리스트’로 꼽히고 있다. 박영수 특검팀은 지난 5일, <다이빙벨>이 상영된 2014년 10월 제19회 부산국제영화제 관련 자료를 주최 측으로부터 제출 받았다.

부산국제영화제 김지석 부집행위원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부산영화제는 특검의 요청에 따라 <다이빙벨> 상영철회 압박 이후 벌어진 사태에 대해 그동안 비축 해 두었던 자료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그는 “감사원의 감사와 이용관 위원장에 대한 고발, 이용관 위원장 해촉에 이르는 정치보복 과정이 명명백백하게 밝혀지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더불어 “2015년 영진위의 글로벌국제영화제 육성지원사업 심사과정에서 부산영화제에 대해 전년대비 45%인 6억6천만원을 삭감한 (총액 35억 중 6억원을 불용처리하면서까지)어처구니 없는 행태의 과정에 대해서도 소상히 밝혀지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런 가운데 한 영화계 인사는 부산제영화제에 대외적으로 막대한 ‘손해’를 끼친 서병수 시장과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에 대해 직접 피해 당사자인 부산영화제가 고발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하고 나섰다.

앞서 8일 조종국 <씨네21> 편집위원은 자신의 SNS를 통해 “지난 연말, 특검의 요청으로 관련 자료를 제출했다면서도(물론 특검은 ‘블랙리스트’ 관련 수사의 일환이겠지만)부산국제영화제는 여전히 입을 닫고 있을까요?”라며 “서병수 부산시장과 김기춘 전 비서실장 등을 고발이라도 하는 것이 상식적이지 않을까요?”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서병수 시장과 김기춘 전 실장에게 직권남용이건 배임이건(서병수 시장은 당시 조직위원장이면서 부산국제영화제에 대외적으로 막대한 ‘손해’를 끼쳤으니...)무겁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김미란 기자 balnews21@gmail.com

default_news_ad3
<저작권자 © 고발뉴스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1
ad37
default_side_ad2
ad38

사진GO발

1 2 3 4
set_P1
ad34
ad39

고발TV

0 1 2 3
set_tv
default_side_ad3
ad3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