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아시아 넘어 미국으로 유럽으로…영토 확장하는 'K배터리'SK·포드 합작사, 유럽 진출 추진…LG엔솔, 미국 전기버스 업체에 장기 공급
삼성SDI도 미국 진출 공식화…이재용 가석방 이후 가속화 전망도

 'K배터리'로 불리는 국내 배터리 3사가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생산거점을 늘려가며 빠르게 영토를 확장하고 있다.

급성장하는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 맞춰 주요 완성차 업체들과 합작사를 세우며 공격적으로 투자를 단행하는 모습이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SK이노베이션[096770]과 미국의 2위 완성차 업체 포드는 전기차 배터리 합작사업을 기존 미국에서 유럽으로까지 확장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포드 최고 생산플랫폼ㆍ운영 책임자(COO) 하우 타이 탱은 최근 콘퍼런스에서 SK이노베이션과의 배터리 합작 사업에 대해 "확실히 유럽으로도 확대될 것"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인 계획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양사의 합작 법인이 미국에 머물지 않고 유럽으로 확장한다는 방침이 포드 고위 임원의 발언을 통해 확인된 셈이다.

충남 서산 공장에서 시작한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사업은 중국을 거쳐 유럽(헝가리), 미국으로 빠르게 확장하고 있다.

포드와 SK이노베이션은 지난 5월 미국에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JV) '블루오벌에스케이'(BlueOvalSK) 설립을 발표했다. 포드와 합작공장은 60GWh 규모로 시작하지만, 추가로 2030년까지 180GWh의 협력 가능성도 있다고 SK이노베이션은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은 미국 조지아주에 22GWh 규모의 1·2공장, 헝가리에 15.5GWh 규모의 2·3공장을 건설 중인 가운데 기존 파우치형 배터리에 더해 각형 배터리 연구개발도 진행 중이다.

최근 투자재원 확보를 위해 배터리 사업 분할을 결정한 SK이노베이션은 배터리 생산능력을 현재 연간 40GWh 수준에서 2030년에는 500GWh 이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2012년 미국 미시간주에 배터리 독자 공장을 설립하며 일찍이 미국에 진출한 LG에너지솔루션도 고객사 다변화와 합작사 설립을 통해 해외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최근 미국 전기버스 1위 업체 '프로테라'에 원통형 배터리셀을 확대 공급하는 장기 계약을 체결했다. 프로테라는 2028년까지 LG에너지솔루션으로부터 배터리를 공급받을 예정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현재 미국 현지에 원통형 배터리 생산시설이 없는데, LG 측은 미국에 원통형 배터리 공장을 신설해 프로테라에 공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앞서 LG에너지솔루션은 원통형 배터리 공장 신설을 포함해 2025년까지 5조원 이상을 투자해 미국에서만 독자적으로 70GWh 이상의 배터리 생산 능력을 갖추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한편 LG에너지솔루션은 미국 1위 완성차 업체 GM과 합작사 '얼티엄 셀즈'를 세우고 협업 중이다. 양사는 미국 오하이오주와 테네시주에 각각 35GWh 규모의 합작 1·2공장을 추진하고 있다.

충북 청주에서 시작한 LG에너지솔루션 전기차 배터리 사업은 2012년 미국, 2015년 중국, 2018년 폴란드에 생산 거점을 세운 데 이어 올해는 현대차그룹과 함께 인도네시아에도 배터리 합작 공장을 짓기로 했다.'

아직 미국에 배터리셀 생산시설이 없는 삼성SDI도 최근 미국 진출을 공식화했다.

삼성SDI는 국내 울산과 중국 서안, 헝가리 괴드 등 3개 거점에 배터리 생산시설을 두고 가동 중이지만, LG에너지솔루션, SK이노베이션과 달리 미국에 배터리셀 공장을 두고 있지 않다.

이와 관련 삼성SDI는 지난달 컨퍼런스콜을 통해 "시기적으로 늦지 않게 미국 (생산 거점) 진출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다만 구체적인 투자 계획은 아직 확정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SDI는 완성차 업체와 합작사를 세운 LG, SK와 달리 독자노선을 걷고 있는데, 업계에서는 미국 진출과 함께 삼성SDI와 세계 4위 자동차회사 스텔란티스의 합작 가능성이 거론된다.

일각에서는 삼성 총수인 이재용 부회장의 가석방을 계기로 대규모 투자 결정이 이뤄지면서 삼성SDI의 미국 진출과 전략적 투자가 가속화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블룸버그뉴에너지파이낸스(BNEF)에 따르면 전체 자동차 시장의 전기차 점유율은 2025년 10%에서 2030년 28%, 2040년에는 58%로 급격히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차그룹 글로벌경영연구소도 올해 글로벌 전기차 판매량이 전년 대비 38.6% 증가한 235만대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