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올해 온라인 식품시장 규모 50조원 넘본다상반기 28조원으로 사상 최대…코로나 영향 등으로 성장세 지속

올해 온라인 식품시장 규모가 50조원을 넘을 것으로 보인다.

12일 통계청과 식품업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온라인 식품시장 거래액은 27조8천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45.4% 늘었다.

반기 기준으로 지난해 하반기(24조1천억원)에 이어 또 사상 최대다.

거래액은 음·식료품, 농·축·수산물, 음식서비스(피자·치킨 등 배달서비스)의 인터넷·모바일쇼핑 거래액을 합한 것이다.

음·식료품 거래액이 12조원으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33.8% 늘었고 농·축·수산물은 3조8천억원으로 36.1%, 음식서비스는 11조9천억원으로 63.4% 각각 증가했다.

상반기 전체 온라인 쇼핑 거래액이 91조8천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23.6%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온라인 식품시장 증가율은 거의 두 배에 달한다.

가구(21.7%), 서적(11.9%), 의복(11.1%), 화장품(4.6%) 등 다른 종목과 비교해도 역시 높은 편이다.

온라인 식품시장 거래액은 2017년 13조2천억원에서 2018년 18조7천억원, 2019년 26조9천억원에 이어 지난해 43조원으로 껑충 뛰었다.

지난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식품시장에서도 비대면(언택트) 소비 경향이 뚜렷해진 영향이 크다.

올해도 상반기 거래액이 이미 27조8천억원에 달한 것을 고려하면 올 한해 전체 거래액은 50조원을 훌쩍 넘길 전망이다.'

식품회사들은 그동안 온라인 식품시장 성장에 맞춰 관련 사업을 강화해 왔다.

동원홈푸드는 최근 온라인 고기 배달 앱인 '미트큐(meat Q) 딜리버리'를 선보이고 온·오프라인 연계(O2O) 플랫폼 사업에 진출했다.

고객이 배달 앱에서 자신이 등록한 주소지와 가까운 정육점을 선택해 한우, 육우, 한돈, 계육, 수입육 등 원하는 고기의 부위와 중량을 주문하고 결제하면 1시간 안에 고객에게 배송되는 서비스다.

동원홈푸드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정육점 소상공인과 상생하고 동시에 소비자가 신선한 고기를 비대면으로 간편하게 만나볼 수 있도록 이번 앱을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