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7월 취업자 54.2만명↑…증가폭은 석달째 둔화실업자 92만명, 2014년 이후 최저

7월 취업자 수가 1년 전보다 54만명 늘어나면서 5개월 연속 증가했다. 다만 증가폭은 석 달째 둔화했다.

통계청은 지난달 취업자 수가 2천764만8천명으로, 1년 전보다 54만2천명 늘었다고 11일 발표했다.

이로써 취업자 수는 지난 3월(31만4천명)부터 5개월 연속 증가를 이어갔다. 다만 6년 8개월 만에 최대였던 지난 4월(65만2천명) 이후 5월(61만9천명)과 6월(58만2천명)에 이어 증가폭이 석달 연속 줄어드는 추세다.

고용률(15세 이상)은 61.3%로 작년 동월 대비 0.8%포인트 올랐다.

실업자 수는 92만명으로 1년 전보다 21만8천명 줄었다. 같은 달 기준으로 2014년 7월(91만4천명) 이후 최저치다. 실업률은 3.2%로 0.8%포인트 떨어졌다.

비경제활동인구는 1천652만2천명으로 3만명 감소, 5개월 연속 줄었다.

정동명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4단계로 상향되는 등 부정적 요인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수출 호조와 작년 코로나19 기저효과로 취업자는 증가하고 실업자와 비경제활동 인구는 감소해 6월과 비슷한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B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그래픽] 취업자 증감·실업자 추이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