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카드사 '대출 갈아타기 플랫폼' 눈치보기…"은행권 보고 판단"협동조합 등 상호금융 "일단 불참"…저축은행, 당국 주도 플랫폼에 합류

은행권이 자체 대환대출(대출 갈아타기) 플랫폼을 추진하는 가운데 카드사는 금융당국 주도 플랫폼 참여에 대한 명확한 의사 결정을 미루고 은행권의 대응을 관망하는 분위기다.

10일 여신전문금융업계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올해 10월에 대환대출 플랫폼을 출시하고 12월에 제2금융권 전반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각 카드사는 대환대출 플랫폼 서비스를 위해 12월까지 금융결제원과 대출 정보 시스템 연계에 나설 것이라면서도 당국이 추진하는 '빅테크·핀테크 플랫폼'에 참여할지에 대해서는 "결정되지 않았다"는 입장을 보였다.

카드·캐피탈업계는 은행권과 마찬가지로 종속 우려와 수수료 부담으로 빅테크·핀테크 주도 대환대출 플랫폼에 부정적이다. 점유율 상위권에 금융지주 계열사가 많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금융지주 계열이 아닌 카드사도 분위기는 비슷하다.

카드론 등 카드사 대출상품은 대체로 중도 상환 수수료가 없어 단기 이용자가 많기 때문에 빅테크·핀테크 주도 플랫폼에 참여하면 수수료 부담이 급증할 것으로 카드업계는 우려하고 있다.

상위권 카드사의 한 관계자는 "제2금융권은 아직 시간이 있기 때문에 은행권이 추진하는 자체 플랫폼의 경과를 보고 판단할 여유가 있다"고 설명했다.

다른 카드사 관계자는 "은행권이 자체 플랫폼을 추진하면서 버텨주기를 바라는 게 솔직한 심정"이라고 토로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KB국민은행과 NH농협은행 등 주요 시중은행이 토스 등 빅테크(대형IT업체)·핀테크(금융기술) 업체가 주도하는 '대출 갈아타기(대환대출)' 플랫폼에 참여하지 않아 오는 10월 '반쪽' 서비스가 시작될 가능성이 커졌다.<BR>    금융위가 올해 업무계획에서 명시한 '비대면·원스톱 대환대출 플랫폼' 사업은 모바일 앱 등에서 금융 소비자가 은행 등 여러 금융기관의 대출 금리를 한눈에 비교하고 번거로운 서류 절차 없이 금리가 낮은 곳으로 손쉽게 갈아탈 수 있는 서비스 인프라를 구축하는 것이다.<BR>    yoon2@yna.co.kr<B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그래픽] 대출 갈아타기 플랫폼 개념도

신협과 새마을금고 등 상호금융은 부정적 기류가 더 강경하다. 연말까지는 대환대출 플랫폼에 참여할 계획이 없고, 내년에 상황을 보고 결정할 방침이다. 이들은 행정안전부와 농림식품부 등으로 소관 부처가 달라 상대적으로 금융당국의 압박을 덜 받는다.

상호금융업계 관계자는 "대출 금리 산출은 회사마다 방법이 달라 완전히 표준화해서 일률적으로 비교하는 게 무리가 있다"고 주장했다.

여신전문금융·상호금융업계와 달리 저축은행은 가계대출이 많은 15곳이 금융당국의 일정대로 빅테크·핀테크 플랫폼에 참여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저축은행업계 관계자는 "당국 주도 플랫폼 서비스에 동참하는 쪽으로 일단 확정했다"며 "원래 10월까지 시스템을 준비할 계획이었으나 은행권의 자체 플랫폼 프로젝트 등으로 조금 미뤄지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그러나 저축은행도 빅테크·핀테크 대출 갈아타기 플랫폼에 대해 카드·캐피탈업계와 비슷한 우려를 품고 있다.

다른 저축은행 관계자는 "카카오·토스의 대출 금리 비교서비스가 시작되고 시간이 흐를수록 수수료가 높아지고 있다"며 "이는 당국의 대환대출 플랫폼 도입 취지를 무색하게 만들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