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조세뉴스
미국 물가에 최대의 예측불가능한 변수로 떠오른 주거비

향후 1년간 미국 물가에 최대의 예측불가능한 변수는 주거비라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국책 주택담보대출(모기지) 보증 기관인 패니메이는 지난 6월 보고서에서 임대료 상승률이 5월 약 2% 수준에서 4.5%로 점차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미 연방준비제도(연준)가 중시하는 물가 지표인 근원 개인소비지출(PCE) 기준 물가가 2022년말 3%로 다소 완화될 것으로 예상하면서 이 가운데 1%포인트는 주거비에 의해 발생할 것으로 분석했다. 지난 6월 근원 PCE 가격지수는 전년대비 3.5%를 기록했다.

이 예상이 맞아떨어지면 물가 상승률에 대한 주거비의 비중은 1990년이후 최고 수준이 된다.

저널은 지난 6월 현재 미국의 연간 임차료 상승률은 1.9%로 집값 상승률에 비해 안정돼있지만 주택 가격의 상승에 따라 분위기가 점차 바뀌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실제 지난 5월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코어로직 케이스-실러 주택가격지수는 1년 전보다 16.6%나 올라 1987년 통계 작성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다만 주택 자체는 장기 투자 성격이 강해 매매 가격이 직접 물가에 반영되지 않고 환산 임대료로 산정, 반영되는데 이 임대료는 지난 4월 현재 연간 2%의 상승률을 보였다.

하지만 주택 공급 부족 등 환경 변화 속에서 주택 임대 업자들이 몇달 전부터 임대료를 크게 올리고 있다.

미국내 1인 가구용 주택 최대 공급 사업자인 '인비테이션 홈스'는 지난 2분기 임대료를 8% 올렸다.

저널은 이같은 인상률이 지속가능하지는 않지만 집값 상승에 따라 매매를 포기한 임대 수요가 늘고 집 주인들도 늘어난 세금 부담을 세입자에게 떠넘기려 하면서 임대료에 압박을 가하게 될 것으로 많은 전문가는 보고 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