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머스크 "비트코인 결제재개 가능성 커…비트코인 안 팔아"'결제 중단' 파문 두 달 만에 번복 시사…가상화폐 가격 급반등
"비트코인 성공 보고 싶어, 스페이스X도 비트코인 갖고 있다"
이더리움 보유도 공개…비트코인·도지코인 등 가상화폐 3종 투자

테슬라의 비트코인 결제 중단을 발표하며 가상화폐 급락을 촉발했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21일(현지시간) 비트코인 결제를 재개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머스크는 또한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도지코인 등 3종류의 가상화폐를 개인적으로 보유하고 있다는 사실도 함께 공개했다.

머스크는 이날 가상화폐 콘퍼런스 '더 B 워드' 행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머스크는 "테슬라는 비트코인을 받아들이는 것을 재개하게 될 것"이라며 "그럴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그는 비트코인 채굴이 많은 에너지를 소비해 환경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는 의견을 고수하면서도 비트코인 채굴 방식이 점차 친환경적으로 바뀌고 있다는 점을 평가했다.

그는 "가상화폐, 특히 비트코인의 경우 주의해야 할 점이 하나 있다"며 채굴 과정에서 "다소 많은 에너지를 사용하고 환경에 반드시 좋은 것은 아니다"라고 전제한 뒤 재생에너지를 활용한 비트코인 채굴이 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재생에너지 사용 비중이 50% 이상이거나 그럴 가능성이 크다는 점을 확인하기 위해 실사를 하고 싶었다"며 "재생에너지 사용 비중은 증가하는 추세이며 그렇게 된다면 테슬라는 비트코인 수락을 재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트코인 채굴을 위한 에너지 생산 과정이 "눈처럼 순수하지는 않겠지만, 세계에서 가장 더러운 석탄을 사용하는 것은 안 된다"며 수력, 지열, 핵발전 등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머스크는 올해 초 비트코인 지지자라고 공개 선언했으나 지난 5월 12일 테슬라의 비트코인 결제 허용 중단을 돌연 발표했다.

머스크는 이후 비트코인 채굴이 환경에 미치는 악영향을 지적하며 도지코인을 대안 가상화폐로 띄워왔다.

하지만, 머스크는 이날 콘퍼런스에서 자신이 비트코인 장기 보유자이고 전기차업체 테슬라에 이어 우주 탐사 기업 스페이스X도 비트코인에 투자했다는 점을 공개하면서 두 달 만에 다시 입장 번복을 시사했다.

그는 "비트코인 가격이 내려가면 나는 돈을 잃는다"며 "아마도 내가 (비트코인 가격을 위아래로) 펌프할 수 있을지는 몰라도 (비트코인을) 팔지는 않는다. 비트코인이 성공하는 것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스페이스X와 테슬라, 그리고 내가 비트코인을 보유 중이고 테슬라는 비트코인을 처분한 적이 없다"며 "나는 어떤 것도 판 적이 없고 스페이스X도 비트코인을 팔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머스크는 이더리움에 개인적으로 투자했다는 점을 새로 공개하며 비트코인과 도지코인을 합쳐 세 종류의 가상화폐를 보유 중이라고 확인했다.

머스크의 비트코인 긍정론 이후 가상화폐 가격은 급반등했다.

가상화폐 정보 사이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미국 서부 시간 기준 오후 3시 현재(한국시간 22일 오전 7시) 비트코인은 24시간 전과 비교해 7.12% 오른 3만1천861.39달러에 거래됐다.

머스크가 보유 중이라고 밝힌 이더리움은 9.14% 상승한 1천951.77달러를 기록했고 도지코인은 9.49% 오른 0.18달러에 거래됐다.

머스크가 이날 참석한 '더 B 워드' 콘퍼런스는 가상화폐 업계 리더들의 모임인 '가상화폐 혁신 협의회'(CCI)가 주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머스크 외에도 비트코인 옹호론자인 잭 도시 트위터 CEO와 한국에서 '돈나무 언니'라는 별명으로 알려진 캐시 우드 아크인베스트 CEO가 참석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