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8월초 예정 카카오페이 상장 9월 이후로 늦춰져

내달 상장 예정이었던 카카오페이가 금융당국의 증권신고서 정정 요구로 상장 일정이 9월 이후로 늦춰지게 됐다.

2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카카오페이는 기업공개(IPO) 일정을 9월 말∼10월 초로 연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카카오페이는 당초 오는 29∼30일 기관 투자자 수요예측을 통해 공모가를 확정한 뒤 다음 달 4∼5일에 일반 청약을 받을 예정이었다. 이어 8월 12일 상장 계획이었다.

그러나 지난 16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증권신고서에 대한 정정 요구를 받으면서 일정에 차질이 빚어지게 됐다.

특히, 일정이 한 달 이상 늦춰지는 것은 증권신고서에 기재된 1분기 재무제표로 기업공개를 마쳐야 하는 시한을 넘기기 때문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미국에는 IPO 기업이 재무제표 작성일로부터 135일 이내에 상장 절차를 완료해야 하는 '135일 룰'이 있는데, 해외 투자자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미국 투자자들이 이를 따르고 있다"며 "미국 기관 투자자들을 유치해야 하는 카카오페이로서는 신경을 쓰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규정대로라면 카카오페이는 1분기를 기준으로 재무제표를 작성했기 때문에 135일이 되는 8월 13일 안에 상장을 마쳐야 하지만, 증권신고서 정정을 요구받은 상황에서 이 기한을 맞추기는 사실상 어렵게 된 것이다.

증권신고서는 제출한 날로부터 영업일 기준 15일 지난 후에 효력이 발생하기 때문에 카카오페이가 정정 신고서를 낸다고 해도 기한 내에 상장하기는 불가능한 상황이다.

금감원 한 관계자는 "'135일 룰'은 국내법에는 없다"며 "(증권신고서 정정 요구로) 자금 조달이 어려워지게 됐다고 하는데 그건 기업들이 알아서 할 문제이고, 우리는 신고서 심사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카카오페이는 상반기 재무제표를 토대로 증권신고서를 다시 작성해 IPO 일정을 재조정한 증권신고서를 금감원에 제출할 예정이다.

카카오페이가 일정을 연기하면서 공모가에 변화가 있을지도 관심이 쏠린다. 카카오페이가 당초 제시한 공모 희망가격 범위는 6만3천~9만6천원이었다.

최근 금감원으로부터 정정 요구를 받은 SD바이오센서와 크래프톤 등은 공모 희망가격을 낮춘 바 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