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현대硏 "올해도 체감경기 온도 차…Z세대 시대 도래"개인 효용 극대화 소비 확대 전망·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 현실화
올해 국내 10대 트렌드 선정

새해 지표 경기는 나아지지만 체감경기 회복세는 부진한 현상이 이어진다는 전망이 나왔다.

현대경제연구원 김천구 연구위원은 7일 발표한 '2018년 국내 10대 트렌드'에서 "수출 경기가 이끄는 경제 성장세 지속으로 지표 경기 회복 흐름이 유지되는 반면 국민이 느끼는 체감경기 회복세는 부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국내 경제는 글로벌 경기 회복에 따라 수출 경기가 나아지며 성장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그러나 내수 산업은 부진이 지속하고 민간소비 회복세는 강하지 않을 전망이다.

 여기에 유가가 올라 물가 상승률이 확대하고 고용 개선세가 미흡해 체감 경제 고통이 커질 우려도 도사리고 있다.

[현대경제연구원 제공]

김 연구위원은 "체감 경기 회복을 위해 경기 회복세가 내수로 퍼질 수 있도록 정책 노력을 지속하고 양질 일자리를 창출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Z세대 시대가 도래한다는 점도 올해 10대 트렌드로 꼽혔다.

Z세대는 1995∼2005년에 태어난 세대로, 태어날 때부터 디지털 문화를 접하고 소비했다.

올해는 Z세대 중 성인이 약 336만명으로 50%를 넘을 것으로 예상되는 해다. 이 때문에 Z세대 주요 의사소통 수단인 모바일기기가 주요 매체로 부각할 전망이다.
 

[현대경제연구원 제공]

정규직보다 계약직이나 임시직 인력을 고용하는 경향이 커지는 경제 상황을 일컫는 '긱 경제'(Gig economy)의 유연안정성(Flexicurity) 실험도 올해 두드러질 특징으로 꼽혔다.

유연안정성은 고용의 유연성(Flexibility)과 안정성(Security)의 합성어다.

민간에서 고용 유연성을 강조하는 긱 경제 수요가 늘어나는 반면 정부는 정규직화 등 고용 안정성을 늘리기 위한 정책을 추진하는 등 상충하는 고용 경향이 각각 부각하고 있다는 점 때문에 긱 경제가 시험대에 오를 전망이라는 것이다.

개인 효용을 극대화하는 'STEEP' 소비도 올해 트렌드로 선정됐다.
STEEP 소비는 공유형(Sharing), 웰빙형(Toward the health), 실속형(cost-Effective), 경험형(Experience), 현재형(Present) 소비로, 카셰어링·웰빙 간편식 소비·쿠킹과 같은 여가 연계 소비·국내외 여행·맛집 탐방 등을 아우른다.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 현실화·남북대화 재개 가능성도 올해 국내 트렌드에 포함됐다.

김 연구위원은 이외에도 ▲ 소득주도정책·기술혁신·교육개혁·고용개혁이 결합한 사륜구동 경제 성장 ▲ 한중 해빙기 준비 본격화 ▲ 주목받는 사회적 기업 ▲ 기술 주도 성장 ▲ K-스타트업 생태계 구축 등을 10대 트렌드로 꼽았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