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소득 대비 가계부채비율, 200% 돌파…"상환능력 악화"장혜영 "대출규제 완화할 때 아냐…확장재정으로 소득 지원"

지난해 한국의 가처분소득 대비 가계부채 비율이 사상 처음으로 200%를 넘어선 것으로 파악됐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간 이어져 온 가운데, 한계상황에 몰린 취약계층의 가계 사정이 우려된다는 지적이 나온다.

11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인 장혜영 의원이 한국은행의 '2020년 국민계정 잠정통계' 등 자료를 분석한 결과 가계의 부채 상환 능력을 보여주는 가처분소득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지난해 200.7%로 전년 대비 12.5%포인트 급등했다.

2011년 152.9%였던 이 비율은 이후 꾸준히 증가했다.

특히 지난해 증가폭은 최근 10년 사이 최대치로 나타났다.

장혜영 의원은 "전년대비 소득 증가율은 2.3%로 사실상 제자리걸음을 했지만, 부채는 9.2% 늘어난 결과"라며 "가계의 부채 상환능력이 악화했다"고 말했다.

장 의원은 "지금은 대출규제를 풀어선 안 된다"며 "확장적 재정지출을 통해 가계소득을 지원해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연도별 가처분 소득 대비 가계부채 비율 [장혜영 의원실 제공]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