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카드업계 '페이' 상호개방 합의…"네이버·카카오페이에 대응"앱 하나로 다양한 카드 결제…"이르면 연내 서비스"

이르면 연말부터 카드 간편결제시스템(앱카드) 하나만으로 다양한 카드 결제를 이용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11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6개 전업 카드사와 BC카드, 농협은행 NH농협카드는 최근 카드사 모바일협의체 회의에서 각사의 간편결제시스템 개방에 원칙적으로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각 카드사의 '페이' 애플리케이션은 자사 카드 결제용으로만 쓰인다. 예를 들어 KB국민카드의 KB페이는 KB국민카드 결제용으로 신한카드 결제에는 이용할 수 없다. 마찬가지로 신한페이판 앱으로 KB국민카드 결제는 불가능하다.

그러나 간편결제 앱이 타사 카드에 개방되면 타사 카드를 앱에 등록해 결제할 수 있게 된다. 간편결제 앱을 하나만 깔아도 여러 카드를 이용할 수 있는 것이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각사의 시스템을 호환·연계하는 데 여러 가지 기술적 협의가 필요하기 때문에 개방 서비스가 시작되려면 시간이 필요하다"면서도, "빠르게 작업을 진행하자는 데 공감대가 형성됐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르면 연내에 카드 간편결제 앱 개방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중소 카드사가 간편결제 앱 이용자 감소 가능성에도 개방에 합의한 것은 카카오페이와 네이버페이에 밀릴 수 있다는 위기의식 때문이다.

카카오페이는 송금, 결제, 본인인증 등에 두루 쓰이는 금융 플랫폼으로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으며, 네이버페이는 지난달 신용카드 방식의 후불 결제 서비스를 시작해 카드업계의 영역을 잠식하고 있다.

다른 카드업계 관계자는 "카드업계가 카카오페이와 네이버페이의 위협에 대응하려면 각사의 유불리에 매몰되기보다는 개방과 연결로 강력한 플랫폼을 구축해야 한다는 데 뜻을 모은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