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전기차, 2027년께 내연기관차보다 생산단가 낮아져"블룸버그NEF 전망…배터리 가격 하락 등 영향

배터리 가격 하락, 전용 생산라인 구축 등으로 늦어도 2027년까지는 전기차의 생산 단가가 비슷한 크기의 내연기관차보다 낮아질 것으로 전망됐다.

9일(현지시간)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시장조사업체 블룸버그NEF는 전기차와 내연기관차 생산단가가 동등해지는 시점이 된다면 매우 획기적인 일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분석했다.

구체적으로 세단,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등 대형차는 2026년까지, 소형 전기차는 2027년까지는 내연기관차와 생산단가가 역전될 것으로 예상됐다.

현재 중형 전기차 세전 평균 소매가격은 3만3천300유로(약 4천500만원)로, 1만8천600유로(약 2천500만원)인 휘발유 차량보다 매우 높은 편이다.

그러나 생산단가 하락으로 정보 보조금없이도 2026년에 1만9천유로(약 2천600만원)로 가격이 똑같아진 뒤 2030년이 되면 전기차가 1만6천300유로(약 2천600만원)로 1만9천900유로(약 2천700만원)인 휘발유 차보다 싸질 것으로 전망됐다.

이런 전망은 전기차 가격의 4분의 1에서 5분의 2를 차지하는 배터리가 저렴해질 것이라는 관측을 기반으로 한다.

브뤼셀에 기반을 둔 비영리 기관인 '교통과 환경'(Transport & Environment)의 분석에 따르면 전기차용 배터리 가격은 2020년부터 2030년 사이에 58% 하락해 ㎾h당 58달러(약 6만5천원)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됐다.

배터리 가격이 ㎾h당 100달러(약 11만1천원) 이하로 떨어지면 전기차 점유율 확대에 전환점이 되면서 하이브리드 차량의 가격 상 이점을 없앨 것으로 여겨진다.

아울러 세계적 자동차 회사가 수익성이 좋은 내연기관차에서 전기차로 전환을 가속할 것으로 전망되는 터다.

다만 전기차 전환 속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배터리 가격 하락과 함께 완전 충전 시 주행거리 확대, 충전 네트워크 개선 등도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