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홍남기 "백신개발·허브국가 도약에 강력한 재정지원""실무TF, 내년도 관련예산 발굴 중"
"6월까지 가이드라인 마련해 국내기업 백신개발 지원"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은 7일 "국내 백신 개발을 독려하는 것은 물론 백신 허브국가 도약 기반을 구축하는 데 강력한 재정 지원이 필수적"이라고 밝혔다.

홍 총리대행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상황점검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데 이어 "2022년 관련 예산 프로젝트 발굴 및 소요 반영 등을 위해 기획재정부를 중심으로 몇몇 관계 부처가 실무 태스크포스(TF)를 가동 중"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우리는 백신 개발 역량은 물론 세계 2위의 바이오의약품 생산능력을 보유한 국가"라며 "최근 코로나19 백신의 지식재산권 면제를 미국 측이 지지하면서 세계무역기구(WTO) 등을 중심으로 관련 논의의 진전이 예상되는 것도 우리에게 긍정적인 요인"이라고 했다.

아울러 국내 백신 개발 현황에 대해선 "2개 기업이 하반기에 임상 3상에 들어갈 수 있음을 밝히면서 해외사례처럼 비교임상 방식의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며 "이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6월까지 마련해 기업 맞춤형으로 지원해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홍 총리대행은 또 "상반기 중 당초 목표보다 100만여명 많은 1천300만여명이 접종을 마치게 될 것"이라며 "정부는 접종 속도를 제고할 수 있는 모든 방안을 강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훗날 설사 코로나19가 토착화되더라도 집단면역 달성은 매우 중요한 목표이자 과제"라며 "정부는 11월 집단면역 달성을 하루라도 더 당기기 위해 백신을 앞당겨 도입하는 등 전력투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