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미 CDC '5월 주의보'…"코로나 변이·통제완화로 확진자 늘 것"코로나19 시나리오 보고서…"백신 접종으로 7월엔 확진자 감소세"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5일(현지시간) 영국발 코로나19 변이가 퍼지고 있다는 점에서 이달 확진자가 급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 CNBC 방송 등에 따르면 CDC는 이날 발표한 코로나19 상황 예측 보고서에서 이 같은 진단을 내놨다.

CDC는 지난 1∼3월 확진자가 증가한 것이 강력한 전염력을 가진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와 연관됐을 가능성이 있으며, 최근 통제가 완화되는 추세라는 점에서 향후 확진자 급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CDC는 변이 바이러스로 지난해 말 영국에서 발견된 이후 올해 3월 미국으로 유입된 B.1.1.7을 지목했다.

이에 따라 CDC는 통계 분석을 토대로 백신 접종률에 따른 변이 확산 시나리오를 짠 결과 5월에 영국발 변이 확산에다 통제 완화가 맞물리면서 미 전역에서 확진자가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입원과 사망은 낮은 수준으로 유지될 것으로 분석했다.

또 오는 7월에는 백신 접종률이 올라가면서 확진자가 감소세로 돌아설 것으로 CDC는 전망했다.

그러면서 CDC는 높은 백신 접종률, 방역 조치 준수가 동시에 이뤄지는 게 앞으로 수개월 간 코로나19를 통제하고 입원 및 사망을 막는 데 필수라고 당부했다.

한편 로셸 월렌스키 CDC 국장은 5일 백악관 브리핑에서 "확진, 입원, 사망이 감소한다는 측면에서 진전이 있긴 하지만 변이는 우리가 만든 이런 진전을 뒤집어버릴 수 있는 '와일드 카드'"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현재는 백신이 미국 내 변이 감염을 막아주고 있다"면서도 "더 많은 사람에게 더 빨리 백신을 접종할수록 일상으로 빨리 돌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