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회무 세무뉴스
청와대 경제수석에 안일환(기재부 2차관) 임명기재부 1·2차관 이억원(청와대 경제정책비서관), 안도걸(기재부 예산실장)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새 청와대 경제수석에 안일환 기획재정부 2차관을 임명했다.
또 기재부 1차관에 이억원 청와대 경제정책비서관, 2차관에 안도걸 기재부 예산실장을 각각 발탁했다.


이번 인사는 전날 전셋값 인상 논란으로 경질된 김상조 전 청와대 정책실장 후임에 이호승 경제수석이 임명된 데 따른 후속 인사다.


경제라인을 신속하게 재정비해 부동산 투기 사태 등으로 어수선해진 관가 분위기를 쇄신하려는 의도가 담긴 인사로도 볼 수 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오늘 경제 분야 정무직 인사는 대내외로 엄중한 경제상황에서 정부 후반기 당면 현안과 경제정책을 차질없이 추진하고 새로운 도약의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이뤄졌다"고 말했다.


안일환 신임 경제수석은 서울대 무역학과와 행시(32회) 출신으로, 기재부 대변인·예산총괄심의관·사회예산심의관·예산실장을 거쳐 지난해 5월부터 기재부 2차관으로 활동해 왔다.


청와대 관계자는 "안 수석은 국가경제 전반에 대한 기획 및 조정 역량이 뛰어나 핵심 경제정책 과제에서 국민이 체감하는 성과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이억원 신임 기재부 1차관은 서울대 경제학과와 행시(35회) 출신으로, 기재부 경제구조개혁국장·경제정책국장 등을 지냈고 작년 5월부터 청와대 경제정책비서관을 맡았다.


안도걸 신임 기재부 2차관은 서울대 경영학과와 행시(33회) 출신으로, 기재부 경제예산심의관·예산총괄심의관에 이어 예산실장을 지냈다.


청와대 측은 "이 1차관은 탁월한 전문성을 바탕으로 한국판 뉴딜, 혁신성장 정책 등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것”이라며 "안 2차관 역시 적극적이고 선제적인 재정운용으로 서민경제의 활력을 제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세무사신문 제793호(2021.4.1.)

<저작권자 © 세무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무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