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조세뉴스
본인·배우자 명의 토지·건물 수두룩 경기도의원들21%가 10억원 이상 부동산 보유…부천 대장동 땅 의혹 최갑철 공시가 신고
김인순, 토지 21건·건물 4채 72억·진용복, 토지 등 40건 43억

3기 신도시인 부천시 대장지구 땅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경기도의회 최갑철(민주당·부천8) 의원은 배우자 명의로 사들인 대장동 대지 2필지(273㎡)를 공시가격 기준 1억6천524만원이라고 신고했다.

25일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재산변동 자료를 보면 해당 토지는 지난해보다 공시가격 기준 956만원 상승했다.

최 의원은 해당 토지를 부천시의원으로 재직하던 2018년 정부 공매사이트를 통해 총 1억6천여만원에 구입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최 의원이 도의원에 당선되기 전에 부천시의회 도시교통위원회 소속이었던 사실 때문에 사전에 개발정보를 파악하고 해당 토지를 사들인 게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다.

이에 최 의원은 "부천시의 자투리 사유지 매각계획에 따라 정부 공매사이트에 나왔고 2차례 유찰된 땅"이라며 "안 팔리는 땅을 텃밭 하려고 샀다"고 투기 의혹을 부인했다.

구입 당시보다 2배 이상 땅값이 상승했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는 "지난해 상반기 부천시의 주변 토지 보상가격을 보면 제가 땅을 구입한 금액 3.3㎡당 194만원과 별 차이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감사원은 최근 최 의원의 대장동 땅에 대한 투기 의혹이 불거지자 부천시로부터 자료를 받아 조사하고 있다.

도의회 진용복(민주당·용인3) 부의장은 '본인 및 배우자 명의 소유 토지 21건과 도로 6건, 건물 13건을 43억2천만원에 신고했다.

일부 토지를 처분해 전년보다 부동산 신고액이 12억여원 감소했으나 여전히 용인·안성·평택·수원·화성·강원 원주 등에 토지와 건물을 여러 건 갖고 있다.

최근 진 부의장의 아내가 9년 전 산 용인 땅이 주거단지 개발지로 수용돼 30억원의 시세차익을 거둔 것으로 드러나 투기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

진 부의장 아내가 2012년 3월 용인시 고림동 땅 3천여㎡를 매입했는데 지난해 주거단지 개발지로 수용되면서 한 건설사에 45억여원에 처분해 약 30억원의 시세차익을 냈기 때문이다.

진 부의장은 "그 땅에서 3㎞ 떨어진 곳에서 유치원을 20여년 운영해온 아내가 새 유치원 건물을 짓겠다며 땅을 사 교육청 승인까지 받았는데 내가 반대해 못했다"며 "그러던 중에 땅이 수용돼 처분했고 그 과정에서 16억원의 세금을 냈다"며 투기 의혹을 부인했다.

또 이애형(국민의힘·비례대표) 의원은 본인과 배우자 명의 토지와 건물 29건의 현재 가액을 35억8천여만원으로 신고했다.

신고한 토지는 임야는 물론 논과 밭, 대지 등 다양했다. 소재지 역시 용인시 고매동·천리, 수원시 인계동, 강원 양양군 등 곳곳에 걸쳐 있었다.

최근 공인중개사인 이 의원 남편이 2017년 11월 용인시 천리에 여러 지번의 전답 등 1만1천여㎡를 2억7천여만원에 매입했다가 2년여 뒤 수차례에 걸쳐 일부를 매각한 것으로 드러나 투기성 매매 아니냐는 의혹을 산 바 있다.

이 의원은 "남편이 노후대책으로 캠핌장을 하려고 천리 땅을 샀는데 뜻대로 안 돼 기회가 될때 마다 처분하고 있다"고 했다.

황진희(민주당·부천3) 의원은 본인 명의로 인천 남동구와 계양구에 아파트 7채, 배우자 명의로 부천에 아파트 1채 등 8건의 건물을 보유한 사실을 신고했다. 신고 가액은 10억5천여만원에 달했다.

황 의원은 계양구 아파트에 대해 "같은 동 16평짜리 6채인데 올해 2~3월 처분해 현재는 부천 아파트와 인천 남동구 아파트 등 2채만 남았다"며 "거주하는 부천 아파트만 남기고 나머지 1채도 처분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22년 전 16평짜리 미분양 물량이 속출해 정부가 특례법을 만들어 같은 둥 아파트 5채 이상을 사면 취·등록세를 면제해줬다. 그 때 계양구 아파트 6채를 샀는데 당의 다주택 처분방침에 따라 처분했다"고 했다
한편 경기도 도의원 141명 가운데 29명(20.5%)이 10억원 이상의 부동산 보유 사실을 신고했고, 곳곳에 논과 밭, 도로, 임야, 아파트, 다가구주택 등을 다수 보유한 의원도 적지 않았다.

최다 부동산가액 신고자는 김인순(민주당·화성1) 의원으로 72억원을 신고했다. 본인과 가족 명의로 신고한 부동산은 화성시 향남읍 등 21필지 토지와 화성 향남읍 아파트와 근린생활시설 4채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