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75세 이상에 쓸 화이자 백신 25만명분 내일 오전 인천공항 도착오전 7시45분께 도착해 접종센터 배송…이달 말 25만명분, 2분기 300만명분 도입

만 75세 이상 어르신에게 쓰일 화이자 백신 25만명분(50만회분)이 24일 오전 국내로 들어온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접종 추진단은 23일 미국 화이자와의 직접 계약을 통해 확보한 백신 1천300만명분 가운데 25만명분이 24일 오전 7시45분께 UPS화물항공 5x0196편으로 인천공항에 도착한다고 밝혔다.

인도된 백신은 전국 46개 지역접종센터로 배송돼 내달 1일부터 만 75세 이상 어르신을 위한 예방접종에 사용된다. 지역사회에 거주하고 있는 75세 이상 접종 대상자는 총 364만명이다.

정부가 2분기까지 확보할 화이자 백신은 총 350만명분이다. 백신은 이달 말에 25만명분이 추가로 들어오고, 2분기에는 300만명분이 더 들어온다.

정부는 지금까지 총 7천900만명분의 백신 구매계약을 체결했다. 코백스를 통해 1천만명분을 확보했고, 개별 제약사와 6천900만명분을 계약했다. 제약사 물량은 아스트라제네카 1천만명분, 화이자 1천300만명분, 얀센 600만명분, 모더나 2천만명분, 노바백스 2천만명분이다.

앞서 2월 코백스를 통해 5만8천명분의 화이자 백신을 받았고, 아스트라제네카로부터는 78만7천명분을 받았다. 노바백스와 얀센, 모더나와는 도입 일정을 협의 중이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