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내년 제조업 체감경기, 소폭 회복 전망에도 여전히 "부정적"대한상의, 제조업체 2천여 곳 대상 조사…BSI 58점→75점으로 상승
"코로나19 직전 수준까지 회복하지만, 불확실성으로 긴장 지속"

최근 수출 회복세와 해외 코로나19 백신 접종 소식에도 내년 1분기 국내 제조업체들의 체감 경기 전망이 여전히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부정적 전망의 정도는 올해 4분기보다 나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최근 전국 제조업체 2천300여곳을 대상으로 '제조업체 경기전망지수(BSI·Business Survey Index)'를 조사한 결과 내년 1분기 경기전망지수가 75점으로 집계됐다고 29일 밝혔다.

직전분기 대비 경기 전망을 나타내는 경기전망지수는 100점을 기준으로 이보다 낮으면 부정 전망, 높으면 긍정 전망이 우세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경기전망지수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올해 2분기 57점, 3분기 55점, 4분기 58점 등 3분기 연속으로 50점대에 머물렀다.

내년 1분기 경기전망지수는 올해 1분기 수준(75점)까지 회복했지만, 여전히 기준점인 100점에 못 미치면서 경기가 계속 어려울 것이라고 보는 응답이 우세한 상황이다.

대한상의는 "최근 세계 주요국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되고 수출도 회복하면서 기업의 공포심리가 다소 누그러진 것으로 보인다"며 "수출기업(66→82)과 내수기업(56→73) 경기전망지수가 모두 큰 폭으로 올랐다"고 설명했다.

다만 "코로나19 터널에서 빠져나오고 있다는 신호로 해석하는 것은 무리"라며 "주요국 대비 상대적으로 늦은 국내 백신 공급과 변이 코로나19 확산, 미중 갈등 등 불확실성으로 기업들이 긴장을 늦추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업종별로는 조선·부품(62점)과 화장품(66) 분야가 체감경기전망이 부정적이었고, 자동차·부품(86)과 출판·인쇄(84), IT·가전(79) 업종은 비교적 양호했다.

지역별로는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에 따라 스키장·해돋이 관광명소가 폐쇄된 강원(51)과 관광사업이 집중된 제주(63) 지역이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반면 철강·정유석화 기업이 몰린 전남(94) 지역은 글로벌 철강 수요 증가에 따른 철강가격 상승과 정유석화부문 기저효과 기대감에 힘입어 경기전망 지수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불확실성으로 상당수 기업이 내년 사업계획 수립에 차질을 빚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내년도 사업계획 수립 여부에 대한 질문에 '아직 수립하지 못했다'는 기업이 84.3%에 달했고, 그 이유로는 '시장전망 불투명'(49.7%), '코로나 등 현안 대응'(31.4%) 등이라고 답했다.

조사 대상 기업 63.7%가 새해 사업 운용 계획에 대해 "보수적"이라고 답했고, 채용 수준은 '올해와 비슷할 것'(59.7%), '줄일 것'(28.3%), '늘릴 것'(12.0%) 순이었다.

김문태 대한상의 경제정책팀장은 "대내외 불확실성이 높은 만큼, 한국 경제의 안정적 회복이 확인될 때까지 정부 지원을 유지하고 중장기적으로 낡은 법제를 혁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