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대다수 중개업·시장전문가 "내년도 집값 상승…오름폭은 둔화"KB금융그룹 경영연구소 설문 결과…"전셋값도 오를 것"

부동산 중개업자와 시장 전문가 대부분은 내년에도 집값이 오를 것으로 전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상승 폭은 올해보다 둔화할 것으로 봤다.

KB금융그룹 경영연구소는 이달 중 실시한 협력 공인중개사 506명 대상 설문과 부동산시장 전문가 161명 대상 설문 결과를 29일 공개했다.

우선 공인중개사 10명 중 9명은 집값이 내년에도 오를 것으로 예상했다.

오름폭은 1∼3%가 될 것이라는 견해(수도권 중개업소 30%, 비수도권 32%)가 가장 많았다. 0∼1% 상승 의견이 뒤를 이었다. 올해 1∼11월 주택매매가격 상승률(6.9%)을 고려하면 상승률이 다소 둔화할 것으로 본 셈이다.

지역별로 집값 전망을 나눠보면 서울에서는 하락할 것이라는 응답이 전혀 없었다. 3∼5% 오를 것이라는 응답률이 31%로 가장 높았다.

또 서울을 나눴을 때 강남 지역의 경우 설문 참가자 약 80%가 5% 내의 상승률을 점쳤다.

올해 약 9.9% 오른 경기지역에 대해서는 내년에 5% 이상 오를 것이라는 전망은 21%에 그쳤다.

수도권을 제외한 다른 지방의 경우 중개사의 30%가 5% 이상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상승률 2.3%를 웃도는 수치다.

서울의 집값이 상승할 것으로 본 이유로는 공급 물량 부족(28%)과 전세시장 불안에 따른 매매 전환 수요 증가(22%), 정부 규제 강화에 따른 매물 감소 등 부작용(19%), 금리 인하와 풍부한 유동성(16%) 등을 꼽았다.

내년 주택 매매량은 올해 수준을 유지하거나 더 늘 것이라는 의견이 많았다. 특히 5개 광역시(57%)와 서울 중 강북 권역(54%)의 경우 매매량이 증가할 것이라는 견해가 우세했다.

전셋값도 상승 의견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특히 수도권의 경우 서울 지역 중개업소들은 5% 이상 상승할 것이라는 응답 비중이 40%로 가장 컸다. 강북 지역은 중개업소 49%가 전셋값 5% 이상 상승을 예상했다.

전셋값이 상승할 것으로 보는 주요 이유로는 올해 8월 임대차법 도입 이후 전세 매물 감소를 지적했다.

주택시장의 안정 시기를 묻는 말에는 서울지역 응답자 55%가 2021∼2022년에 매매 시장이, 2023년 상반기에 전세시장이 안정될 것으로 답했다.

부동산 시장 전문가들도 내년 집값 상승 전망이 우세했다.

내년 전국 주택 매매가격 상승률을 수도권은 5% 이상(39%), 비수도권은 1∼3%(39%)로 예상한 전문가들이 가장 많았다.

전국의 주택매매 거래는 올해와 비슷할 것이라는 전망이 57%로 가장 많았다. 증가 의견은 수도권 32%, 비수도권 27%로 나타났다.

전문가의 대부분이 내년 수도권 전셋값이 오를 것으로 예상한 가운데 상승 폭으로는 '7% 이상'을 꼽는 응답자가 33%로 가장 많았다.

수도권 전셋값의 상승 요인으로는 임대차법 이후 전세 물량 감소(39%)를 지적했다.

한편 KB 소속 자산관리전문가(PB)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 결과, 올해 고객의 부동산 관련 상담·자문 중 부동산 세무(45%)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는 2019년의 비중(35%)보다 10%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종합부동산세 부담이 현실화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