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병원서 소독용 알코올 부족"…주류업게 원료 주정 기부키로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병·의원에서 소독용 알코올 부족 현상이 나타나자 주류업계가 원료인 '주정'(酒精)을 기부하기로 했다.

29일 국세청에 따르면 최근 주류산업협회가 주관한 간담회에서 주정업계(롯데칠성음료·서안주정·서영주정·MH에탄올·일산실업·진로발효·창해에탄올·풍국주정공업·한국알콜산업)가 이런 주정 기부 의사를 밝혔다.

아울러 진로발효의 경우 이날부터 직접 소독용 알코올도 생산한다.

이에 따라 기존 소독용 알코올 국내 최대 생산량(월 139만ℓ)의 30%를 추가 공급할 수 있게 됐다.

아울러 주정업계는 소독용 알코올 주정 기부와는 별개로 경북지역 504개 초등학교에 방역용 소독제도 기부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