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국내 여성 사업주 3명 중 2명 "일·생활 균형 어렵다"여성기업 애로실태조사…주5일 근무·300만원 미만 수입이 최다
해당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무관한 자료사진입니다.


국내 여성 사업주 3명 중 2명은 일과 생활의 균형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한국여성경제인협회에 따르면 재단법인 여성기업종합지원센터가 국내 여성 사업주 기업 893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8 여성기업 애로실태조사' 결과 일·생활 균형의 어려움 정도에 대해 여성 사업주들은 '대체로 어렵다'는 답이 30.5%로 가장 많았다.

이어 '약간 어려움' 28.5%, '보통' 23.7%, '매우 어려움' 7.7% 등 순으로, '약간 어려움' 이상을 합친 답이 전체의 66.7%를 차지해 응답자 3명 중 2명꼴이었다.

이와 관련한 애로사항으로는 '자녀 양육 및 교육 문제'라는 답이 30.6%로 가장 많았으며, '집안일로 인한 부담'이 27.4%, '가족 돌봄으로 인한 부담(육아 제외)'이 13.6% 등으로 뒤를 이었다.

출산 전후 휴가는 '사용했다'(21.5%)와 '사용하지 않았다'(20.6%)는 응답이 비슷했다. '사업 중 출산 경험이 없다'는 답은 57.8%였다.

출산 전후 휴가를 사용한 경우 기간은 '10~29일'이 28.8%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30~59일'이 23.3%, '60~89일'이 21.9% 등으로 나타났다.

육아를 위한 휴가는 '사용하지 않았다'가 33%, '사용했다'가 13.3%였다. '사업 중 육아 경험이 없다'는 답은 53.7%였다.

육아를 위한 휴가를 사용한 경우 기간은 '1개월 미만'이 64.4%, '1개월 이상~3개월 미만'은 15.6% 등이었다.

여성 사업주 중 부양가족이 있는 경우는 70%였으며, 이들 중 부모를 부양하는 경우는 58.7%, 배우자를 부양하는 경우는 40.1%였다. 형제 또는 자매를 부양한다는 답은 14.8%로 나타났다.

한편 여성 사업주들의 주당 평균 근로일수는 '5일'(58.5%), 주당 평균 근로시간은 '40시간 이하'(41.1%), 주요 근무 형태는 '회사 내 근무'(81%), 월평균 실수령액(세후)은 '100만~299만원'(48.4%)이 각각 가장 많았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