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아파트 고의 미분양 '죽통작업' 가담한 청약통장 보유자 벌금형
청약통장(PG)
[제작 이태호] 일러스트


신축 아파트 분양 시 고의로 미분양 물량을 만드는 일명 '죽통 작업'에 가담한 청약통장 보유자들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광주지법 형사10단독 류종명 부장판사는 주택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장모(39)씨 등 3명에게 각각 벌금 250만원을 선고했다고 28일 밝혔다.

광주의 한 아파트 분양사업자와 부동산 중개업자들은 고의로 미분양 물량을 만들어 청약에 당첨되지 않은 이들에게 웃돈을 받고 팔기 위해 장씨 같은 청약통장 보유자들을 모집했다.

장씨 등은 2015년 7월 광주의 한 아파트 청약 신청을 하면서 이들 부동산업자로부터 부탁을 받고 가점을 허위로 입력했다.

실제 가점이 20∼50점대 임에도 부양가족 수, 청약통장 가입 기간 등을 부풀려 70점대로 속였다.

이들은 청약에 당첨됐지만, 계약을 포기해 미분양 아파트를 만들었고 부동산업자들이 프리미엄을 받고 해당 물량을 특정인에게 팔아 돈을 챙겼다.

당첨이나 분양 계약이 취소돼 미분양된 아파트가 생기면 사업 주체가 예비입주자에게 이를 공개하고 추첨을 통해 입주자를 다시 선정해야 하지만 이들 분양사업자 등은 해당 물량을 일부러 추첨 대상에서 제외했다.

분양업자들 사이에서는 이러한 행위를 속 빈 대나무 같은 실효성 없는 청약통장이라는 의미로 '죽통 작업'이라고 부른다.

류 판사는 "피고인들은 공동주택의 공평하고 효율적인 공급을 저해하고 시장 질서를 교란해 죄책이 중하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