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작년 경영참여형 사모펀드 신규 자금 16.4조…'사상최대'창업·벤처전문 PEF 전년의 3배로 증가

작년 경영참여형 사모집합투자기구(PEF·사모펀드) 신규 자금 모집액이 16조4천억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특히 창업·벤처전문 PEF는 펀드 수와 모집액 모두 전년의 3배 수준으로 증가했다.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신설된 경영참여형 PEF의 자금모집액이 16조4천억원으로 전년의 9조9천억원보다 6조5천억원(65.6%)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10일 밝혔다.

해당 PEF 수도 사상 최대인 198개로 전년(135개)보다 63개(46.6%) 늘었다.

특히 창업·벤처기업 성장기반 조성을 위해 도입된 창업·벤처전문 PEF는 전년(9개)의 3배 수준인 27개가 설립됐으며 이들의 자금모집액도 전년(1천298억원)의 3.4배인 4천417억원에 달했다.
 

PEF의 신규 자금모집 현황
[자료=금융감독원]


다만, 규제 완화에 따라 신규 업무집행사원(GP) 진입이 확대되면서 업력이 부족한 신규 GP가 투자자 모집에 큰 부담이 없는 소규모 프로젝트를 운용하는 경향이 나타났다.

지난해 신설 PEF의 규모를 보면 1천억원 미만이 152개로 76.8%의 비중을 차지했다. 1천억원~3천억원의 중형 PEF는 33개(16.7%)였고 3천억원 이상 대형 PEF는 13개(6.6%)에 그쳤다.

작년 말 현재 운용 중인 PEF 수는 583개로, 자본시장법이 시행된 2009년(110개)의 5.3배로 성장했다.

지난해 PEF의 투자집행 규모는 13조9천억원으로 2015~2017년 3개년 평균치(11조4천억원)를 크게 상회했다.
 

PEF 미집행률 현황
[자료=금융감독원]


이는 SK해운(1조5천억원), ADT캡스(5천704억원), 11번가(5천억원) 등 대형 투자가 다수 있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투자 대상 기업 410개 중 국내 기업은 357개(87.1%)였고 해외 기업은 53개(12.9%)였다.

PEF의 추가 투자 여력을 나타내는 미집행 약정액은 18조8천억원으로 전년 말(17조1천억원)보다 다소 늘었다.

그러나 투자 대상 기업이 사전에 정해져 있는 프로젝트 PEF의 비중이 높아진 영향으로 약정액 대비 미집행액 비율은 27.3%에서 25.2%로 낮아졌다.

지난해 PEF의 투자 회수액은 9조원으로 2017년의 7조4천억원보다 21.6% 가량 늘면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주요 회수 거래로는 오렌지라이프[079440](1조3천억원), 두산공작기계(1조2천억원), 전진중공업(2천562억원) 등이 있었다.

해산 PEF 수는 55개로 전년보다 9개 줄었다.

금감원은 전문사모운용사의 GP 등록 절차 간소화, 창투사의 창업·벤처전문 PEF 설립 허용 등 규제완화와 정책자금 공급 확대 등으로 PEF 성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