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쏟아지는 서울 강남 전세…수급지수 10년만에 최저이사철에도 최근 3주째 하락세…전국 전세수급지수는 소폭 상승
최근 서울의 한 부동산 중개업소
 

대규모 아파트 분양, 갭투자자 전세 물량 증가 등으로 서울 강남 지역의 전세 공급 부족 수준을 보여주는 지표가 10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7일 주간 KB 주택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기준 서울 강남의 전세수급지수는 전주(89.4, 18일 기준)보다 1.2포인트 하락한 88.2였다.

이는 2009년 2월 2일 기준 83.4를 기록한 이후 10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그만큼 전세 물량이 수요에 비교해 넉넉하다는 뜻이다.

전세수급지수는 전세 공급 부족 정도를 나타내는 지표다. 수치가 높을수록 전세 공급 부족을, 낮을수록 수요 부족을 뜻한다.

강남의 전세수급지수 추이는 최근 소폭 상승세를 보이는 전국 상황과 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다.

9·13 대책 여파로 지난해 9월 이후 하락해온 전국 전세수급지수는 지난달 11∼25일간 96.5에서 100.8로 소폭 상승했다.

신학기와 봄 이사 철을 앞두고 늘어난 이사 수요가 반영된 결과다. 아파트 매매가 하락세가 이어지면서 매매 수요가 일부 전세 수요로 전환한 영향도 있다.
 

서울 강남구 일대 아파트
 

반면 강남의 전세수급지수는 지난달 25일까지 최근 3주 연속 내리막을 걸으면서 지난해 12월 31일(89.0) 이후 다시 저점을 갈아치웠다.

강남권 재건축 이주 수요 감소, 갭투자자가 내놓은 전세 물건 증가 등 영향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9천500여 가구에 달하는 송파구 헬리오시티 입주로 전세 물량이 쏟아진 점도 강남의 전세수급지수를 끌어내리는 원인이 되고 있다.

이런 영향으로 서울 강남 아파트 전세가격지수는 지난해 12월 31일 이후 8주째 하락세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송파구 헬리오시티 입주에 따른 전세수급 영향은 지난해 11월부터 나타나기 시작했다"며 "전반적으로 전세 수요보다 공급이 많은 상황이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