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전국 집어삼킨 미세먼지…수도권 6일 연속 비상저감조치부산·울산 제외한 전국 15개 시·도에서 시행
'안개인가, 미세먼지인가?'
서울 지역에 사상 처음으로 닷새째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 지난 5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반포대로 일대가 미세먼지에 갇혀 있는 모습


미세먼지(PM-2.5)가 한반도를 집어삼킨 6일 부산과 울산을 제외한 전국 15개 시·도에서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된다.

환경부는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15곳의 초미세먼지 농도가 '매우 나쁨'으로 예보되거나 전날에 이어 이날도 초미세먼지 농도가 50㎍/㎥를 초과할 것으로 예상돼 비상저감조치 발령 기준을 충족했다고 밝혔다.

비상저감조치를 시행한 시·도는 4일 9곳이었으나 5일에는 12곳으로 늘었고 이날은 15곳이 됐다.

강원 영동 지역은 사상 처음으로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됐다. 서울, 인천, 경기, 세종, 충남, 충북은 6일 연속, 대전은 5일 연속으로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된다.
 

수도권 노후차량 운행 예의주시
수도권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닷새째 계속된 지난 5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 서소문별관 노후차량 운행제한 상황실에서 직원이 노후차량 운행 단속 폐쇄회로(CC)TV 화면을 살펴보고 있는 모습


이날 서울지역에는 총중량 2.5t 이상 배출가스 5등급 차량운행이 제한된다. 위반하면 과태료 10만원이 부과된다. 다만 저공해 조치를 이행한 차량은 제외된다.

비상저감조치 발령에 따라 이날 부산, 울산을 제외한 전국 행정·공공기관에서 차량 2부제가 시행된다.

6일은 짝숫날이므로, 차량번호 끝자리가 짝수인 차량만 운행할 수 있다.
 

차량 2부제
 

서울시는 시청과 구청, 산하기관, 투자 출연기관 등 공공기관의 주차장 441개소를 전면 폐쇄한다. 해당 기관 방문자는 대중교통을 이용해야 한다.

의무 적용 대상은 아니지만 지난해 4월 환경부와 자발적 협약을 맺은 수도권 소재 51개 민간 사업장도 자발적으로 자체적인 비상저감조치를 시행한다.

미세먼지를 많이 배출하는 화력발전의 출력을 80%로 제한하는 상한제약도 6일 연속 시행된다.
 

미세먼지 저감 도로 물청소로 '조금이라도'
사상 최악의 미세먼지로 수도권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닷새째 계속된 지난 5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에서 중구청 분진청소 차량이 도로 물청소를 하고 있는 모습


대상은 석탄·중유 발전기 총 25기(충남 10기, 경남 6기, 경기 4기, 인천 2기, 강원 2기, 전남 1기)다. 상한제약 시행에 따라 총 244만㎾의 출력이 감소하고, 초미세먼지는 약 4.54t 감축될 전망이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