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조세뉴스
'똘똘한 한채' 종부세 대상 27% 급증…9만명 육박작년 차명계좌 신고 포상금 20억원…66% 급증
종부세 얼마나 오르나…'똘똘한 한채'도 세부담↑ (CG)
 

지난해 부동산 시장 호조세로 주택을 한채 보유한 이른바 '똘똘한 한채' 종합부동산세 납부자가 7년만에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차명계좌 신고 포상금 지급 건수가 2천건에 육박하면서 포상금 규모는 60% 넘게 급증했다.

국세청이 27일 공개한 국세통계연보를 보면 지난해 종합부동산세 결정세액은 1조6천865억원으로 전년(1조5천30억원)보다 10.2% 늘었다. 납부 대상도 33만5천명에서 39만7천명으로 18.3% 증가했다.

납부 대상 상위 10%(3만9천700명)가 낸 종부세는 1조4천640억원으로 전체의 86.8%를 차지했다.

종부세 중 주택분은 3천878억원이었고 나머지는 토지분이었다.

이 중 주택 과세표준이 100억원을 넘는 대재산가는 87명이었다.

보유 주택수별로 보면 주택을 11채 이상 보유한 종부세 대상자는 2만8천547명으로 전년(2만4천873명)보다 3천674명 늘었다.

이른바 주택을 한채 보유하면서 종부세를 내는 납세자는 8만7천293명으로 전년(6만8천621명)보다 1만8천672명(27%)나 늘었다.

이는 2010년 1만9천953명 늘어난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지난해 부동산 시장 호황 등 영향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차명계좌 신고에 지급한 포상금은 19억8천500만원으로 전년(11억9천800만원)보다 65.7%나 늘었다. 포상 건수도 57.8% 늘어난 1천998건을 기록했다.

차명계좌 신고 포상금은 2013년 1억900만원에 불과했지만 매년 빠르게 증가하는 추세다.

현금영수증 미발급·발급 거부에 대한 신고 포상금은 총 6천876건에 14억2천700만원이 지급됐다.

지난해 귀속 근로장려금은 169만 가구에 1조2천808억원이 지급된 것으로 집계됐다. 가구 수는 1.8%, 지급액은 7.0% 늘어난 것이다.

가구당 평균지급액은 75만6천원으로 전년(72만3천원)보다 4.6% 증가했다.

지난해 귀속 근로·자녀장려금을 받은 사업자의 업태는 소매업이 가장 많았다.

소매업을 하는 7만 가구에 총 496억원이 지급됐으며 음식업(6만7천 가구·489억원)이 뒤를 이었다.

연령별로 보면 40대가 82만4천800가구(31.7%)로 가장 많았고 지급액도 5천755억으로 가장 컸다.

자녀장려금은 90만 가구에 지급됐으며 유형별로는 부양 자녀가 한 명인 가구(55.1%)가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금액별로는 '50만∼100만원'을 받은 가구가 전체의 49.0%였다.

지난해 기부금을 100억원 넘게 받은 공익법인은 81개였다. 교육·사회복지, 학술 장학 등 분야에서 사업을 하는 공익법인이 대다수를 차지했다.

보조금이 100억원이 넘는 공익법인은 337개로 절반(153개)가량이 교육 분야에서 사업을 하고 있었다.

지난해 청년고용증대 세액공제를 신고한 업태는 법인 수와 공제 금액 모두 제조업, 서비스업, 도매업 순으로 많았다.

청년고용증대 세액공제는 직전 연도보다 청년 정규직 근로자 수가 늘어나면 일정 금액을 납부세액에서 빼주는 제도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