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공정위 기업집단포털 개선…대기업 정보공개 확대기업현황 검색 편의성 높여…내년 2월부터 정식 서비스

공정거래위원회가 기업집단으로부터 자료를 제출받고 분석 자료를 외부에 공개하는 기업집단 포털 시스템이 전면 개편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사용자 편의성을 높이고 정보공개 대상도 확대한 기업집단 포털을 24일부터 시범 운영한다고 밝혔다.

기업집단 포털은 기존 공정위의 자료제출시스템과 기업집단공개시스템을 통합해 개선한 것이다.

공정위는 자료제출시스템에서 지주회사 등으로부터 기업 공시 관련 자료를 받고 분석·관리해왔다. 분석 자료는 기업집단공개시스템을 통해 공개됐다.

기업 측 담당자는 공정위에 자료를 제출할 때 기업집단 포털에서 수작업으로 입력하지 않고 엑셀 등 전자문서 형태로 자료를 낼 수 있다.

일반인이 관련 정보를 검색할 때 기업집단을 알아야만 소속 회사를 찾을 수 있었던 불편도 개선됐다.

집단·회사 간 자료 비교가 간편해졌고 취합·분석된 기업집단 정보를 표나 그래프 형태로도 확인할 수 있다.

기업집단 지정 현황을 개방형정보제공서비스(오픈 API) 형태로 제공해 개발자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금융감독원 공시시스템(DART), 신용평가사 정보와도 연계해 자료 활용의 폭도 더 넓혔다.

공정위는 다음 달까지 시범 운영을 한 뒤 내년 2월 시스템을 정식으로 서비스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