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한국경제 내수 둔화 가시화…KDI "고금리로 소비·투자 부진""내수 부진에 물가상승세 둔화…수출 중심으로 경기부진은 완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고금리에 한국경제의 소비·투자 등 내수 부문이 둔화하고 있다는 국책연구원의 진단이 나왔다.

다만, 내수 둔화에도 수출을 중심으로 경기 부진은 서서히 완화되고 있다고 평가됐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은 7일 발표한 '12월 경제동향'에서 "고금리 기조가 지속됨에 따라 소비와 설비투자가 부진했다"며 "내수 둔화에도 불구하고 수출을 중심으로 경기 부진이 서서히 완화되는 모습"이라고 밝혔다.

KDI가 경제동향에서 '내수 둔화'를 직접적으로 언급한 것은 지난 3월 이후 9개월 만이다. 최근 경제동향에서 고금리, 고물가가 소비와 투자를 제약할 가능성 정도로 언급했으나, 이달에는 내수 둔화가 가시화하고 있다고 판단한 것이다.

소비는 상품과 서비스 부문에서 감소 내지 증가세가 둔화하면서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는 게 KDI의 평가다.

재화 소비를 보여주는 소매판매는 10월의 경우 1년 전보다 4.4% 감소해 전달(-2.0%)보다 감소 폭이 확대됐다. 서비스업 생산은 0.8% 늘어 전월(2.1%)보다 증가세가 둔화했다.

소비재 재고가 7.6% 늘어나고 11월 소비자심리지수는 넉 달 연속 하락하면서 소비 부진이 지속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고금리가 장기화하면서 설비투자는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10월 설비투자는 1년 전보다 9.7% 줄어 전월(-5.6%)에 이어 감소세를 이어갔다.

KDI는 반도체 경기가 반등했으나, 반도체 재고 수준이 여전히 높아 관련 설비투자가 제한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반도체 공장 (CG)

[연합뉴스TV 제공]

KDI는 내수 부진으로 물가 상승세도 둔화했다고 진단했다.

11월 소비자물가는 1년 전보다 3.3% 올라 전월(3.8%)보다 상승세가 둔화했다. 고금리 기조로 자동차·가구 등 내구재를 중심으로 가격 상승세가 둔화했다.

두바이유 가격은 9월에 배럴당 평균 93.3달러, 10월에 89.8달러, 11월에 83.6달러로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경기 둔화에 따른 수요 우려에 지난 6일(현지시간)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5개월 만에 70달러 밑으로 내려갔다.

[그래픽]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 추이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6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내년 1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 선물 가격 종가는 배럴당 69.38달러로 전날 종가 대비 2.94달러(4.1%) 하락하며 배럴당 70달러 밑으로 떨어졌다.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KDI는 다만 반도체를 중심으로 수출이 완만한 회복세를 보이면서 경기 부진 완화를 주도하고 있다고 판단했다.

11월 수출은 1년 전보다 7.8% 늘어 두 달째 증가세를 이어갔다. 반도체가 12.9% 늘어 16개월 만에 증가세로 전환했다.

KDI는 "반도체 경기 개선으로 수출 부진은 완화된 반면, 내수는 금리에 민감한 부문을 중심으로 둔화 흐름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