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23주만에 꺾인 전국 집값…서울도 28주만에 상승 멈춰수도권·지방 일제히 하락 전환…서울 강남구 이어 서초구도 내려
전세가격 상승세는 이어져

한 시민이 서울 시내 아파트 단지를 내려다보고 있다.

[임화영 기자 촬영,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국의 집값 상승세가 23주 만에 하락 전환했다.

서울도 28주 만에 상승세를 멈추며 보합으로 돌아서 부동산 시장이 조정국면에 진입했다는 전망이 나온다.

30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11월 넷째 주(지난 27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가격 동향'에 따르면 전국의 아파트 매매가격은 전주보다 0.01% 하락했다.

지난 6월 셋째 주 이래 지속된 상승세가 꺾인 것이다.

서울과 경기가 나란히 0.00%로 보합을 기록한 가운데 인천이 0.07% 내리며 수도권(-0.01%)도 26주 만에 하락 전환했다.

정부의 대출 규제 강화와 함께 고금리 기조가 부동산 시장을 압박하는 가장 큰 요인으로 지목된다.

서울은 급매물 위주로 매수 문의가 존재하지만, 금리 상승으로 매수 심리가 위축된 분위기라고 부동산 업계 전문가들은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부동산원은 이날 발표한 동향 자료에서 "가격 상승에 대한 기대심리가 가라앉으면서 거래가 감소했으며, 관망세가 깊어지는 가운데 매물이 누적되며 매도 희망가가 하락 조정됐다"고 밝혔다.

부동산원 관계자는 "다들 내년도 시장이 불투명하다고 예상하고 움직이지 않는 경향이 나타난다. 내년까지 지켜보겠다는 심리로 관망세가 나타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국 집값을 선도하는 서울 강남구의 아파트 매매가가 한주 전 하락 전환한 가운데 이번 주에는 '강남 3구'에 속하는 서초구(-0.02%)도 하락 전환했다. 송파구(0.01%)는 상승세를 유지했지만, 전주(0.05%)보다는 상승 폭이 줄었다.

마포(-0.01%), 서대문(-0.02%) 등도 이번 주 하락세로 돌아섰다.

지방(-0.02%)도 하락 전환했다.

5대 광역시(-0.03%)는 하락세가 지속됐으며 8개 도는 보합을 나타냈다.

김규정 한국투자증권 자산승계연구소장은 금리를 가장 큰 요인으로 지목했다.

김 소장은 "매수자들은 금리 방향성이 확정되는 것을 일단 지켜보자는 심리"라며 "내년에 금리가 떨어지는 신호가 확인되면 그때야 움직일 것으로 보여 당분간은 직전보다 싸게 나온 매물만 간간이 거래되는 상황이 이어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11월 넷째주 전국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 동향

[한국부동산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다만 전세가격은 상승세를 이어갔다.

전국의 주간 아파트 전세가격은 0.08% 올랐고, 서울(0.16%)도 상승세를 보였다.

전국과 서울 모두 전주보다는 0.01∼0.02%포인트가량 상승 폭이 줄었지만, 유의미한 수준은 아니라는 것이 부동산원의 해석이다.

서울은 고가 매물의 경우 거래 성사를 위해 가격이 일부 하향 조정되는 모습도 목격되지만, 학군지나 주거 여건이 좋은 선호단지 위주로 거래 건수나 매물 가격 모두 상승세를 유지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시도별로는 대전(0.21%), 세종(0.21%), 서울(0.16%), 경기(0.15%), 충북(0.08%), 강원(0.07%) 등은 상승했고, 인천(0.00%)은 보합, 대구(-0.05%), 부산(-0.04%), 전남(-0.03%) 등은 하락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