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반도체 수요 증가 기대에 11월 제조업 체감경기 소폭 개선제조업 업황 BSI 석 달째 상승…비제조업은 2p↓
12월 전망 횡보…한은 "반도체 외 주력 산업 회복세 지켜봐야"

[연합뉴스 자료사진]

반도체 가격 회복과 수요 증가 기대감 덕분에 11월 제조업 체감 경기가 소폭 개선됐다.

한국은행이 29일 발표한 11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 및 경제심리지수(ESI)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달 제조업 업황 BSI는 전월보다 1포인트(p) 상승한 70을 기록했다.

제조업 업황 BSI는 지난 8월 67을 저점으로 9월 68, 10월 69로 석 달째 매달 1p씩 상승했다.

BSI는 현재 경영 상황에 대한 기업가의 판단과 전망을 조사해 지수로 나타낸 것으로, 부정적 응답이 긍정적 응답보다 많으면 100을 밑돈다.

11월 제조업 체감 경기가 다소 개선된 것은 전자·영상·통신장비(13p)와 전기장비(8p) 등의 업황이 나아진 덕분이다.

한은 관계자는 "반도체 가격 회복 및 수요 증가 기대감이 반영됐다"며 "리튬 등 원자재 가격 하락으로 채산성이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제조업 업황 BSI를 기업 규모·형태별로 보면 대기업(2p)과 수출기업(6p)은 상승했으나, 내수기업(-1p)은 하락했다. 중소기업은 전월과 같았다.

 

11월 비제조업 업황 BSI는 69로 전월 대비 2p 하락했다. 지난달에 이어 두 달째 하락세를 나타냈다.

경기 둔화로 인한 수요 감소로 도소매업이 5p 하락했고, 원자재 가격 상승과 수주 감소로 건설업이 3p 내렸다. 연료비 가격 상승과 온화한 날씨의 영향으로 전기·가스·증기(-5p) 업황도 악화했다.

제조업과 비제조업을 종합한 전산업 업황 BSI는 11월 70으로 전월과 동일했다.

12월 업황에 대한 전망 BSI 역시 전월과 같은 69로 집계됐다. 제조업(68)에서 1p 하락, 비제조업(71)에서 2p 상승한 결과다.

한은 관계자는 "반도체 중심으로 턴어라운드가 나타나고 있지만, 자동차 등 나머지 주력 산업의 회복세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BSI에 소비자동향지수(CSI)를 반영한 11월 경제심리지수(ESI)는 전월보다 0.6p 내린 91.2를 기록했다. 계절적 요인 등을 제거한 ESI 순환변동치는 92.7로 전월에 비해 0.1p 하락했다.

이달 조사는 지난 14∼21일 전국 3천524개 법인 기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 중 3천326개 기업(제조업 1천837개·비제조업 1천489개)이 설문에 답했다.

[그래픽] 기업경기실사지수(BSI) 추이

(서울=연합뉴스) 김민지 기자 = minfo@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