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조세뉴스
추경호 "상속세 건드릴 때 돼…국회서 개편안 내면 적극 뒷받침""이중과세 문제 등 많지만 국민 정서 한쪽엔 부의 대물림에 저항 많아"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0일 "상속세 체제를 한 번 건드릴 때가 됐다"고 말했다.

추 부총리는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용우 의원의 관련 질의에 이같이 밝혔다.

추 부총리는 "우리나라가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국가 중 상속세가 제일 높은 국가이고, 38개국 중 14개국은 상속세가 아예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0ECD 상속세) 평균이 26%"라며 "전반적으로 이걸 낮춰야 되는데, 우리는 이 문제를 꺼내면 여전히 거부감이 많다"고 말했다.

그는 "상속세가 이중과세 문제 등이 많은데, 국민 정서 한쪽에는 부의 대물림 등에 대한 저항이 많다"고 설명했다.

추 부총리는 "국회에서 개편안을 본격적으로 내주면 정부도 적극 뒷받침하면서 논의에 적극 참여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근로소득자에 혜택을 주고 불로소득에 대한 과세를 강화하는 형태로 차등화해 보자는 이 의원의 제안에는 "너무 복잡해지고 추적이 어려워진다"며 선을 그었다.

minaryo@yna.co.kr

답변하는 추경호 부총리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0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서 답변하고 있다. 2023.11.10 xyz@yna.co.kr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