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정부, 특별물가안정체계 가동…"모든 차관이 물가책임관"기재차관 "휘발유값 하락하고 농산물 가격 안정…물가 개선 조짐"

당정, 배추 가용물량 2천900t 방출키로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김장철을 앞두고 정부와 국민의힘, 대통령실은 지난 22일 국회에서 고위협의회를 열어 배추 수급 불안정 우려를 해결하고자 가용물량 2천900t을 방출하고 김장 부재료 중에서도 생강·대파 등은 납품단가 지원을 통해 가격안정을 유도하기로 했다. 사진은 23일 서울 한 대형마트에 진열된 절임배추 포장박스. 2023.10.23 scape@yna.co.kr

정부가 각 부처 차관에 물가안정책임관 역할을 부여하고 현장 대응을 강화하는 범부처 특별물가안정체계를 본격 가동했다.

김병환 기획재정부 1차관은 9일 한국수출입은행에서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열고 김장재료 수급안정대책 등 물가·민생 안정대책을 점검했다.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열린 첫 물가관계차관회의다.

앞으로 모든 부처 차관은 각자 소관 품목의 가격·수급을 점검하고 품목별 대응 방안을 마련하는 물가안정책임관 역할을 하게 된다.

일부 물가 담당 부처 중심으로 대응하던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현장 중심의 대응을 강화하겠다는 취지다.

각 부처는 신속한 물가 대응을 위해 자율적으로 현장 대응반도 설치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기재부는 물가안정 현장대응팀을 가동해 계란·대파·배추 등 주요 농축산물 산지를 점검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해양수산부도 물가안정대응반을 가동해 산지·유통 현장에서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산업부 중심의 범부처 석유시장점검단은 매주 주유소 가격 동향을 점검하고 유통 단계의 불법행위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

앞으로 부처 간 공조가 필요한 사항은 매주 열리는 물가관계차관회의에서 공유해 논의하기로 했다.

기재부에 따르면 배추는 관련 대책 발표 이후 지난 7일 기준 가격이 지난 달 초 대비 50% 수준까지 하락했다.

지난달 말 상승세였던 대파도 지난 달 초 수준으로 가격을 회복했다.

김 차관은 "휘발유·경유 가격이 4주 연속 하락하고 농산물 가격도 점차 안정화되는 등 물가 개선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며 "물가 안정 기조가 안착할 때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