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회무 세무뉴스
50년간 생활물가 변화는?…라면 8배·소주 14배로 올라

 

서민들이 많이 찾는 라면 가격은 약 50년간 8배로 올랐고, ‘국민주’로 꼽히는 소주 가격은 14배가 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물가협회는 창립 50년을 맞아 ‘10월호 월간 물가자료’에 지난 50년간 주요 품목 가격을 비교한 결과를 수록했다고 지난달 16일 밝혔다.

주요 품목별 가격 변동을 보면 라면 가격은 1978년 1개(120g) 100원에서 1993년 230원, 1998년 410원, 2008년 600원, 올해 820원으로 올랐다.

국수는 1978년 1봉(900g)에 155원이었으나 1993년 1천130원, 2008년 2천400원, 올해 2천790원이 됐다.

올해 가격은 지난 1978년과 비교하면 18배 수준이다.

소주 360㎖ 기준 가격은 지난 1974년 95원에서 올해 1천370원으로 14배로 올랐고, 맥주 가격은 같은 기간 360㎖ 기준 235원에서 1천580원으로 7배로 상승했다.

고추장 가격은 1978년 500g 기준 200원에서 올해 5천490원으로 27배가 됐다.

농산물을 보면 쌀 가격은 1983년 1㎏에 813원에서 올해 4천200원으로 5배가 됐고, 배추 2.5㎏ 가격은 1978년 267원에서 올해 3천980원으로 15배로 올랐다.

수산물 가격을 보면 ‘국민 생선’ 고등어 가격은 30∼40㎝짜리 한 마리가 1988년 800원에서 올해 4천580원으로 6배로 올랐고, 오징어 1㎏ 가격은 같은 기간 600원에서 5천400원으로 9배가 됐다.

휘발유 가격은 리터(L)당 올해 1천710원으로 1974년 206원의 8배로 올랐다.

 

세무사신문 제855호(2023.11.1.)

<저작권자 © 세무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무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