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국내 부동산 투자 중국인 4명중 1명, 은행 대출 끌어썼다중국인 국내 부동산 쇼핑 여전…고금리에 연체율도 상승세
서범수 의원 "규제·세금 회피 후 투기했다면 엄단해야"

부동산

<<연합뉴스TV 캡처>>

외국인의 국내 부동산 쇼핑이 올해 들어서도 증가세를 지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중국인 4명 중 1명은 시중은행으로부터 돈을 빌려 부동산 매입에 활용한 것으로 추정됐다.

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서범수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4대 시중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의 올해 6월 말 기준 외국인 대상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2조3천40억으로 집계됐다.

전년 말(2조2천312억원)과 비교하면 3.3% 증가했다.

이들 은행의 외국인 주담대 잔액은 2019년 말 2조455억원, 2020년 말 2조2천340억원, 2021년 말 2조2천915억원 등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 말 기준으로 중국인 대상 주담대 잔액이 1조3천338억원으로 전체의 57.9%를 차지했다.

중국인 대상 주담대는 2019년 말 1조719억원에서 3년 반 만에 24.4% 증가, 같은 기간 전체 외국인 대상 주담대 증가율(12.6%)의 두배로 집계됐다.

 

올해 상반기 말 기준 외국인 주담대 실행건수는 총 1만7천949건으로, 이중 중국인이 68.2%인 1만2천234건이었다.

지난 5월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외국인 주택·토지 보유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외국인이 소유한 국내 주택은 총 8만3천512호로, 이 중 53.7%인 4만4천889호를 중국인이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즉 중국인 보유 국내 주택(4만4천889호) 중 4분의 1가량은 시중은행의 돈을 빌려 산 것으로 추정된다.

면세점 쇼핑 즐기는 '유커'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2일 오후 서울 송파구 롯데면세점 월드타워점에서 중국인 단체관광객들이 쇼핑을 즐기고 있다. 2023.10.2 hwayoung7@yna.co.kr

문제는 최근 금리 상승세로 인해 주담대를 받은 중국인의 연체율도 올라가고 있다는 점이다.

중국인의 주담대 연체율은 2019년 말 0.13%에서 2020년 말과 2021년 말 각각 0.09%로 낮아졌다가 지난해 말 0.12%에 이어 올해 상반기 말 0.18%까지 올라갔다.

이는 주담대 실행 평균 금리가 2019년 말 연 3.30%에서 2022년 말 연 3.89%, 올해 6월 말 연 4.26%까지 높아졌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아직 연체율이 낮기는 하지만 각종 규제에서 벗어나 은행 돈으로 투기성 주택거래를 했다가 연체가 발생할 경우 피해는 고스란히 국내 금융기관이나 세입자 등이 짊어질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서범수 의원은 "부동산 급등기에 외국, 특히 중국인 투기 자본이 들어와 집값을 올리고 큰 이득을 취했다는 소문이 있었는데 통계상 사실로 드러난 셈"이라며 "금융규제나 세금을 회피하면서 투기에 가담, 시장 혼란을 초래한 외국인이 있다면 반드시 엄단하고 이를 규제할 방안을 신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래픽] 4대 시중은행 중국인 주택담보대출 잔액 현황

(서울=연합뉴스) 김민지 기자 = minfo@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