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상위 1% 근로소득자 77%가 수도권 직장…연평균 3억2천만원 벌어인구 10만명당 숫자도 서울이 1위…"지역에 질 좋은 일자리 만들어야"

(CG)

[연합뉴스TV 제공]

상위 1% 근로소득자 10명 중 8명가량이 수도권 직장에 다니는 것으로 나타났다.

양질의 일자리가 수도권에 몰려 있다는 뜻으로, 지역 간 불균형 문제가 심각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30일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이 국세청에서 제출받은 '광역자치단체별 상위 1% 근로소득자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21년 귀속 근로소득 기준 상위 1% 근로소득자는 19만9천591명으로 집계됐다.

이들이 받은 총급여는 63조3천295억원, 1인당 평균 급여는 3억1천700만원이었다.

이들 중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직장에 다니는 사람은 전체의 77.1%에 해당하는 15만3천932명이었다.

17개 광역자치단체별로 보면 상위 1% 근로소득자 수는 서울이 8만8천885명(44.5%)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 5만9천460명(29.8%), 부산 7천656명(3.8%)이 뒤를 이었다.

지역적 특수성을 가진 세종(461명)을 제외하면 고소득 근로자가 가장 적은 곳은 제주(1천146명)였다.

인구수를 고려한 인구 10만명당 상위 1% 근로소득자 수도 수도권이 높게 나타났다.

인구 10만명당 상위 1% 근로소득자 수는 서울이 938명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 436명, 울산 263명, 부산 230명, 대전 205명 등이었다.

반면 강원(114명), 전북(121명), 세종(126명), 전남(149명) 등은 인구 대비 고소득 근로자가 적었다.

김회재 의원은 "국가균형발전을 이루지 못하면 대한민국의 미래도 보장받을 수 없다"면서 "지역에 질 좋은 일자리를 만들기 위한 정책적 지원과 함께 기업에 다니는 청년들의 정주 여건을 강화하기 위한 대책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