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금감원 올해 부동산PF·증권사 건전성 감독 강화한다금융투자업 경쟁력 지원에도 중점…감독·검사방향 설명회

금융감원이 올해 금융투자 부문에서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등 잠재 리스크 요인을 조기에 진단하고 증권사의 건전성 감독제도를 개선하겠다고 감독·검사 기본방향을 밝혔다.

금감원은 16일 오후 여의도 본원에서 업계 관계자 등 2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금융투자 부문 금융감독 업무설명회를 열고 "지난해 하반기 증권사 리스크 발생 원인에 대한 종합진단 결과를 바탕으로 리스크관리 중장기 로드맵을 마련하겠다"며 이처럼 말했다.

금감원은 또 금융투자회사가 지속가능한 성장 기반을 굳건히 할 수 있도록 감독·심사 업무 전반에서 적극 지원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특히 펀드심사 전담부서 신설, 대체거래소(ATS) 인가 심사 등 원활한 정착 지원, 자산운용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개선방안 마련 등에 중점을 둘 방침이다.

또 신뢰할 수 있는 투자환경 조성 차원에서 리서치보고서의 객관성을 높이기 위해 독립리서치회사(IRP) 제도 도입을 검토하기로 했다.

또 외국인투자관리시스템(FIMS) 전면 개편을 추진하는 등 외국인 투자제도를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검사 업무는 핵심·취약 부문 위주의 사전예방적 정기검사를 통해 수검부담 완화 및 검사 효율성 제고를 도모하되 증권사 리스크관리 실태 점검, 고도화된 자산운용 상시감시시스템 운영 등 잠재위험 요인에 대한 상시감시를 강화하겠다"고 설명했다.

함용일 부원장은 "최근 대내외 경제·금융 여건은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시장불안 요인들이 산재하고 있는 가운데 디지털화 등 급변하는 금융환경, 신사업 수요 및 사회적 책임 등 다양한 요청에 기민하고 슬기롭게 대처해야 할 상황"이라며 "자본시장 리스크에 대한 체계적 진단 및 적시 대응과 금융투자업 경쟁력 강화 지원을 중심으로 감독·검사 업무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금융감독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