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조세뉴스
아파트 규제 풀리자 오피스텔 시장 한파…1월 거래량 역대 최소매매·전셋값도 동반 하락세…1년 만에 전셋값 50% 이상 하락도 발생

2017~2023년 전국 월별 오피스텔 거래량

[경제만랩 제공]

정부가 아파트를 중심으로 규제완화책을 내놓자 아파트의 대체재인 오피스텔 수요가 더 줄어들고 있다.

15일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한국부동산원의 건축물 거래현황을 분석한 결과 올해 1월 전국 오피스텔 거래량은 4천86건으로 나타났다.

이는 부동산원이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17년 1월 이래 월 기준 가장 적은 거래량이자 지난해 1월(1만4천932건)과 비교하면 72.6% 줄어든 것이다.

전년 동월 대비 오피스텔 거래량이 가장 큰 폭으로 하락한 지역은 인천이었다. 지난해 1월 인천의 오피스텔 거래량은 3천459건이었지만, 올해 1월에는 416건으로 88.0% 감소했다.

전북은 같은 기간 92건에서 12건으로 87.0% 감소했고, 충남 85.8%, 대구 79.4%, 제주 78.1%, 대전 76.7%, 경북 75.7%, 세종 73.7%, 경기 73.2%, 광주 73.0%, 전남 71.1%, 서울 64.8% 순으로 감소 폭이 컸다.

오피스텔 매매 평균 가격과 전셋값도 하락세다.

KB부동산의 월간 오피스텔 통계에 따르면 작년 2월 수도권 오피스텔 평균 매매가격은 2억7천761만원이었지만, 올해 2월에는 2억7천561만원으로 전년 대비 0.7% 하락했다. 평균 전셋값도 지난해 2월 2억1천289만원에서 올해 2월 2억1천45만원으로 1.1% 떨어졌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인천 서구 청라동에 위치한 오피스텔 '청라 린스트라우스' 전용면적 59㎡(31층)는 작년 1월 3억5천만원(31층)에 실거래가 이뤄졌지만, 올해 1월에는 같은 면적 35층 물건이 2억5천만원에 매매돼 1년 만에 1억원(-28.6%) 하락했다.

경기 하남시 학암동에 위치한 오피스텔 '위례 지웰 푸르지오' 전용 84㎡(5층)는 작년 1월 13억원에 매매계약이 이뤄졌지만, 올해 1월 같은 면적 13층 물건이 7억8천700만원에 실거래가 이뤄져 1년간 5억1천300만원(-39.5%) 떨어졌다.

전셋값도 마찬가지다. 인천 연수구 송도동에 위치한 오피스텔 '랜드마크시티 센트럴 더샵' 전용 84㎡(10층)는 작년 1월 전세보증금 4억원에 신규 계약이 이뤄졌다. 하지만, 올해 1월 해당 오피스텔 동일 면적(37층)이 전세보증금 1억8천만원에 신규 계약이 이뤄져 1년간 전셋값이 2억2천만원(-55.0%) 하락했다.

경기 수원 영통구 원촌동 오피스텔 '더샵 광교레이크시티' 전용면적 82㎡(31층)도 지난해 1월 7억2천만원에 신규 전세 계약됐지만, 올해 1월에는 5억원(49층)에 신규 전세 거래가 이뤄져 2억2천만원(-30.6%) 떨어졌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금리가 큰 폭으로 오르면서 대출 이자 부담이 커진 데다 아파트 청약, 대출, 세금 규제까지 완화되면서 오피스텔 투자 수요가 줄어 거래량이 줄고 매매 가격이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