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오락·문화 물가 14년만에 최대상승…해외여행·반려동물·OTT↑통계청 지출목적별 소비자물가…레저용품·운동용품 물가도 올라

해외여행객으로 붐비는 공항

(영종도=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 1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출국장이 승객들로 붐비고 있다. 2023.3.1 dwise@yna.co.kr

해외 단체여행이 늘고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이용자도 많아지면서 지난달 오락·문화 물가가 14년여 만에 가장 많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2월 지출목적별 소비자물가지수 중 오락·문화 물가지수는 105.86으로 1년 전보다 4.3% 올랐다.

이는 2008년 12월의 4.6% 이후 14년 2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2019년 4월부터 2020년 11월까지 매월 마이너스(-)를 보이던 오락·문화 물가 상승률은 2020년 12월 플러스(+)로 전환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여파가 이어지던 지난해 2월까지는 상승률이 0∼1%대에 그쳤으나 이후 점차 확대됐다.

지난달 오락·문화 물가 상승을 이끈 것은 코로나19 이후 살아나기 시작한 단체여행이다.

2월 단체여행비는 9.3% 올랐다.

특히 해외 단체여행비가 13.3% 올라 작년 12월부터 석 달 연속 두 자릿수 상승률을 기록했다.

국내 단체여행비는 4.1%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반려동물 양육 인구가 늘어나면서 관련 제품·서비스 가격이 오른 것도 오락·문화 물가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

2월 반려동물용품 가격은 9.4% 올랐고, 반려동물 관리비는 4.4% 상승했다.

넷플릭스·왓챠·웨이브 등 OTT와 게임 아이템 등 온라인 콘텐츠 이용료도 3.1% 올랐다.

야외 활동이 늘면서 등산·캠핑 등 레저용품 가격이 6.1%, 운동용품 가격이 9.5% 각각 상승했다.

헬스장에서 이용하는 트레드밀 등 헬스기구 가격은 4.4%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헬스클럽 이용료(3.4%), 놀이시설 이용료(9.3%), 영화관람료(7.4%) 등 스포츠·문화 서비스 가격도 상승했다.

[그래픽] 오락·문화 소비자물가 추이

(서울=연합뉴스) 원형민 기자 = circlemi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