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부동산 규제완화 효과에 2월 거래량 늘고 청약 경쟁률 상승

[연합뉴스 자료사진] ※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련 없습니다.

정부의 부동산 규제 완화와 봄 성수기가 맞물리면서 지난달 거래량이 늘고 청약 경쟁률도 상승하는 등 시장이 활기를 되찾고 있다.

14일 분양 평가 전문회사 리얼하우스가 대법원 등기정보광장의 집합건물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달 소유권이전 등기 건수는 1월(3만2천여건) 대비 15.7% 증가한 3만6천859건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전북이 1월보다 거래량이 1천263건 늘어 125.8%의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고, 세종 56.7%, 전남 40.7%, 대구 35.2%, 경북 29.1%, 울산 27.4%, 서울 19.7% 순으로 증가율이 높았다. 그 외 충북, 인천, 제주, 경기, 강원 지역도 10% 이상의 증가율을 보였다.

분양 시장도 훈풍이 불고 있다. 최근 청약 경쟁률이 두 자릿수 이상 나오면서 시장 분위기가 반전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지난 7일 1순위 청약을 진행한 서울 영등포구 양평동 '영등포자이디그니티'는 98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1만9478명이 몰려 198.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서울 강동구 '올림픽파크 포레온'(둔촌주공) 아파트의 899가구 무순위 청약에서는 4만1천540명이 지원해 평균 경쟁률 46.2대 1이 나오기도 했다.

특히 이달부터 전매 제한 기간이 단축되고 무순위 청약의 거주지, 무주택자 요건이 사라지면서 청약시장에 수요자들의 관심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리얼하우스 김선아 분양분석 팀장은 "청약 경쟁률이 높아지면서 그동안 눈치를 보던 대기 수요층이 시장에 동참할 것으로 보인다"며 "통상 청약에 떨어진 수요층이 다른 단지로 재도전하는 사례가 많다는 점에서 분양시장에 청약통장을 사용하려는 수요가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