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성과급 잔치' 보험사들, 대출 금리 내렸다신용대출 무증빙형 평균금리 KB손보 1.25%p↓ 주담대 분할상환방식 평균금리도 농협손보 등 인하

보험사 대출 (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고액의 성과급 지급을 놓고 여론의 도마 위에 올랐던 보험사들이 대출 금리를 일부 내려 눈길을 끌고 있다.

이는 최근 들어 금융 조달 시장이 안정세를 보이는 것과 더불어 금융당국이 금융사에 대한 사회적 책임과 공헌을 강조한 점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6일 생·손보협회 등에 따르면 지난 1월 기준 손해보험사의 신용대출 무증빙형 평균 금리는 KB손해보험이 11.86%로 전달의 13.11%에 비해 1.25% 포인트(p) 낮아졌다.

흥국화재[000540]의 신용대출 무증빙형 평균 금리는 지난해 12월 12.45%에서 지난 1월 11.61%로 떨어졌다.

신용 점수 900점을 초과하는 우량 고객의 경우도 지난 1월 신용대출 무증빙형 평균 금리는 흥국화재의 경우 8.99%로 전달의 9.37%보다 하락했다.

주택담보대출 분할상환방식 평균 금리는 지난 1월에 NH농협손해보험이 6.17%로 전달의 6.24%에 비해 인하됐다.

생명보험사의 경우 지난 1월 신용대출 무증빙형 평균 금리가 신한라이프의 경우 9.77%로 전달의 9.78%에 비해 소폭으로 낮아졌다.

주택담보대출 분할상환방식 평균 금리는 지난 1월에 한화생명[088350]이 5.93%로 전달의 6.02%에 비해 인하됐다. 삼성생명[032830]은 지난해 12월 5.83%에서 지난 1월 5.66%, 교보생명은 6.33%에서 6.04%로 각각 떨어졌다.

지난 1월 삼성화재[000810]의 신용대출 무증빙형 평균 금리가 8.58%로 전달보다 소폭 오르는 등 대출 금리가 떨어지지 않은 생·손보사들도 있지만 분명한 점은 그동안 오르기만 했던 보험사의 대출 금리가 일부 떨어지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한 손해보험사 관계자는 "그동안 고금리와 자금 시장 불안으로 대출 금리를 계속 높여왔는데 최근 들어 자금 수급이 비교적 원활해졌고 금융당국의 다양한 주문도 고려해 대출 금리가 조금씩 하향 조정되는 추세"라고 전했다.

앞서 생·손보사들은 지난해 10조여원에 달하는 순이익으로 역대급 실적을 거두면서 수천억원의 성과급을 지급해 취약층을 외면하고 '성과급 잔치'를 벌인다는 비난을 받은 바 있다.

메리츠화재는 연봉의 50~60% 수준을 성과급으로 책정했으며 삼성화재는 연봉의 47%, DB손해보험[005830]은 연봉의 41%, 삼성생명은 연봉의 23%를 지급했다.

KB손해보험은 월 상여금 기준 550%를 성과급으로 책정했으며 현대해상[001450]은 연봉의 30% 내외를 지급할 것으로 알려졌다.

금감원장과 보험사 경영자들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이복현 금감원장이 26일 종로구 생명보험교육문화센터에서 보험회사 대표들과 간담회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3.1.26 xyz@yna.co.kr

이에 따라 금융감독원은 보험사의 성과급 지급 체계와 내부 통제 그리고 사회 공헌의 적정성 여부 등을 들여다보고 있다.

금감원은 보험사의 성과급이 이익 대비 과도한 측면이 있는지 살펴보기 위해 이익을 많이 낸 대형 보험사 위주로 현황 파악에 나선 상황이다.

또한, 보험 고객의 권리 강화를 위해 올해 상반기에 공시 공화 등을 통해 금리인하요구권 활성화에도 나설 방침이다.

이복현 금감원장은 지난 1월 보험사 최고경영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경기가 어려워질수록 사적 안전망으로서 보험의 역할이 중요해진다"면서 "민생안정을 위한 보험 본연의 역할에 충실해 달라"고 강조한 바 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