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카드결제 늘었는데'…지난해 카드사 실적 급감고금리·경기악화 이중고…작년 순익 신한 5%↓·KB 9.6%↓ 경기위축 가속화에 새해 전망도 먹구름

카드결제 (CG)

[연합뉴스TV 제공]

지난해 금리 급등과 경기 하강 여파로 주요 카드사들의 실적이 크게 나빠진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카드 업계에 따르면 전날까지 지난해 실적을 발표한 신한카드, KB국민카드, 우리카드 등 3개사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연결 지배기업지분순이익 기준) 합계액은 총 1조2천250억원으로, 전년 대비 5.4%(699억원) 감소했다.

1위 카드사인 신한카드 순이익이 6천414억원으로 전년 대비 5.0% 감소했고, KB국민카드 순이익은 전년 대비 9.6% 줄어든 3천786억원으로 감소 폭이 더 컸다.

우리카드는 당기순이익이 2021년 2천10억원에서 지난해 2천50억원으로 소폭 늘었다.

삼성카드와 하나카드의 작년 실적은 이날 발표된다.

영업실적만 두고 보면 카드사들은 지난해 나쁘지 않은 한 해를 보냈다.

코로나19 거리두기 해제 영향으로 신용카드 이용실적이 크게 늘었고, 당국의 대출 규제에도 불구하고 카드론 등 대출 자산이 견조한 증가세를 유지했던 영향이다.

신한카드의 경우 전체 영업자산이 전년 말 대비 11.5%나 증가했다. 신용판매 대금이 12.1% 늘었고, 단기카드대출(현금서비스), 장기카드대출(카드론)도 각각 7.3%, 3.7% 늘었다.

KB국민카드 역시 신용판매 대금이 9.5% 늘었고, 카드론과 현금서비스도 각각 7.3% 증가했다.

그러나 금리 상승이 카드사 순익 감소에 직격탄을 가했다 카드채 발행 금리가 급등하면서 이자비용 부담이 크게 늘어난 탓이다.

신한카드는 지난해 이자비용으로 7천107억원을, KB카드는 5천96억원을 각각 지불해야 했다.

경기둔화에 따른 자산건전성 하락도 순익 감소의 주된 요인이 됐다.

지난해 충당금 전입액을 보면 신한카드가 5천603억원, KB카드가 5천5억원에 달했다.

연체율은 신한카드가 2021년 0.80%에서 2022년 1.04%로 높아졌고, KB카드는 같은 기간 0.78%에서 0.92%로 올랐다.

카드 업계 관계자는 "신용판매, 대출상품, 리스 등에서 고르게 영업이익이 증가했는데도 불구하고 금리 상승으로 자금조달 비용이 급격하게 상승하고 충당금이 늘면서 순익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올해 실적 전망도 밝지 않다.

금리 상승으로 조달 비용이 여전히 높은 데다 올해 들어 경기 둔화 속도가 더욱 빨라질 것이란 우려가 나오기 때문이다.

김서연 나이스신용평가 책임연구원은 2023년도 카드산업 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신용카드사 실적은 전년 대비 저하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 연구원은 "통화 긴축이 매우 빠르게 이뤄지면서 전반적인 경기가 크게 위축될 것이고 그 결과 한계 차주를 중심으로 원리금 상환 능력이 저하되며 대손비용이 상승할 것"이라며 "가계의 이자비용 부담 확대로 소비 여력도 축소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표] 2021∼2022년 카드사 당기순이익 추이

(단위: 십억원)

구분 2022년 2021 증감 증감율
신한카드 641.4 675 -33.6 -5.0%
국민카드 378.6 418.9 -40.3 -9.6%
우리카드 205 201 4 2.0%
합 계 1,225.0 1,294.9 -69.9 -5.4%

※ 자료: 각사 공시 취합

※ 연결재무제표 지배기업지분순이익 기준 (서울=연합뉴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