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1월 규제완화 후 30년 넘은 '구축' 아파트 매매 부쩍 늘어노원·도봉·강남 순으로 많아…급매물 소진 후 호가 올리는 기류도 감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부가 지난달 부동산 규제지역 해제와 안전진단 기준 완화 등 대책을 발표한 이후 준공 30년이 넘은 서울 아파트 매매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부동산R114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1월(계약일 기준) 거래된 서울 아파트 805건 중 174건(21.6%)이 준공 30년을 초과한 '구축'으로 조사됐다.

구축 매매는 작년 대선 전후 재건축 규제 완화 기대감으로 반짝 늘었으나, 고금리와 부동산 시장 침체 등의 영향으로 다시 저조해졌다.

그러다 지난달 정부의 전방위적 규제 완화책이 발표된 후 거래가 다시 급증한 것이다. 30일간의 신고 기간을 고려하면 거래 건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준공 30년 초과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 월간 추이

[부동산R114 제공]

지난달 준공 30년 초과 서울 아파트 매매건수는 노원 44건, 도봉 22건, 강남 21건, 송파 19건, 양천 15건, 영등포 10건 순으로 많았다.

특히 노원과 도봉은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여 있지 않고 특례보금자리론 대상이 되는 9억원 이하 주택이 많아 상대적으로 거래가 용이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개별단지로 보면 송파구 잠실동 주공5단지가 9건으로 가장 많았다.

노원구 월계동 미성은 7건, 양천구 신정동 목동신시가지14단지도 6건 거래됐다. 지난해 상반기 대비 최대 수억원씩 내린 급매물이 늘면서 저점 인식으로 거래에 나선 매수자들이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고 부동산R114는 설명했다.

구축 아파트 거래가 늘면서 재건축 아파트의 가격 하락폭도 둔화하는 모습이다.

이달 3일 기준 서울 재건축 아파트 주간 매매가격은 전주 대비 0.03% 내려, 보합이던 작년 9월 16일 이후 낙폭이 가장 둔화했다.

일부 단지에서는 급매물이 다 팔린 뒤 일부 매도자가 호가를 올리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다만 1·3대책에 이어 1기 신도시 특별법 발표에 따른 안전진단 완화, 용적률 상향 등이 재건축 아파트에 대한 관심을 환기할 것으로 보이지만 추격매수는 제한적일 전망이다.

부동산R114 관계자는 "재건축 투자는 장기간 자금이 묶이는 문제가 있고, 공사비 인상으로 추가 분담금도 커지고 있어 조합원 부담이 만만치 않다"며 "정책, 경기 여건 등 외부 변수에 따른 영향도 리스크로 작용하는 만큼 초기 단계의 재건축 아파트일수록 장기적인 자금계획을 세운 후 매수에 나설 필요가 있다"고 했다.

서울 재건축 아파트 주간 매매가격 변동률 추이

[부동산R114 제공]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