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조세뉴스
금융당국, '청년형 소득공제 장기펀드' 출시 지원소득 5천만원 이하 19~34세 청년 대상 청년 특례 신속채무조정·전세특례보증 한도 확대

2023년 업무보고 내용 설명하는 김주현 금융위원장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새해 업무보고를 앞둔 지난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12개 정책과제를 설명하고 있다. 2023.1.30 hkmpooh@yna.co.kr

금융당국이 청년의 자산 형성 지원을 위해 올해 금융권의 청년형 소득공제 장기 펀드 출시를 지원할 예정이다.

1일 금융권 등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최근 새해 업무보고에서 올해 1분기에 금융권의 청년형 소득공제 장기펀드 출시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대상은 개인 소득 5천만원 이하인 19~34세 청년이다.

연 600만원 내에서 납입액의 40%를 공제받을 수 있는 제도로, 3~5년 가입이 가능해 3년만 가입해도 최대 720만원을 공제받을 수 있다.

청년도약계좌도 오는 6월 출시해 가입자를 대상으로 자산관리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며 청년의 중장기 자산 형성을 지원할 계획이다.

청년도약계좌는 개인 소득 6천만원, 기준 중위소득 180%를 만족하는 19~34세 청년이 대상이다.

금융위원회는 "청년 자산형성 지원을 위한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기반을 마련하려는 차원"이라면서 "다른 분야의 청년 지원 정책과 금융 상품 연계를 통해 중장기적인 자산관리 지원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금융위원회는 올해 12조원 투입을 목표로 청년 생활·주거 안정, 일자리 확보 등을 위한 정책 지원도 확대할 계획이다.

청년 생활 안정을 위해 햇살론 유스 등 저금리 자금을 공급하고 청년 특례 신속 채무 조정을 운영함으로써 어려운 청년들의 조속한 재기를 지원한다는 복안이다.

채무조정 신청 청년을 대상으로 체납 건강보험료 지원 등 생활 밀착형 지원도 병행할 예정이다.

청년 전세 특례보증 한도를 기존 1억원에서 2억원으로 확대하고 초장기 모기지도 공급해 주거비 부담을 줄여줄 방침이다.

유망한 청년의 창업기업 보증 우대, 일자리 미스 매칭 완화를 위한 우수 일자리 중소·중견기업 지원 등 청년 일자리 활성화에 나설 계획이다.

금융위원회는 청년의 금융 역량 강화에도 나선다.

금융교육 소셜미디어(SNS) 통합채널 개설 및 청년 친화적 방식의 금융 교육을 추진하는 한편, 생애 최초로 주택 임대차 거래를 하는 청년을 위한 금융 교육을 강화할 예정이다.

'금융위원회 2030 자문단'과 정책담당자 및 금융권 관계자, 전문가 간 소통 기회를 확대해 청년의 내실 있는 정책 참여도 지원하기로 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